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찬원 찬또네백반 오픈…쌈장닭갈비ㆍ도토리묵ㆍ달걀부추짜박이 등 요리 "감사함에 보답"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편스토랑’ 이찬원(사진제공=KBS 2TV)
▲‘편스토랑’ 이찬원(사진제공=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이 따뜻한 사랑을 담아 찬또백반집을 오픈한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이찬원의 찬또백반집 오픈기가 공개된다.

이찬원은 “’편스토랑’을 통해 올 한 해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감사함에 보답하고자 찬또백반집을 열었다”라고 말한다.

▲‘편스토랑’ 이찬원(사진제공=KBS 2TV)
▲‘편스토랑’ 이찬원(사진제공=KBS 2TV)
이찬원의 일일식당 찬또백반집 오픈 소식이 ‘편스토랑’ 공식 SNS를 통해 알려지자 약 5시간 동안 무려 1000여 명에 대하는 시청자들의 신청이 쇄도했다. 이찬원은 “혼자 해내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라며 많은 손님들을 받지는 못했으나 요리, 음식 플래이팅, 홀 서빙까지 오롯이 자신의 정성을 다해 일당백으로 활약했다.

이찬원은 이른 아침부터 직접 만든 쌈장닭갈비, 도토리묵, 달걀부추짜박이, 겉절이 등 수제 반찬을 가지고 찬또백반집에 도착했다. 이찬원은 “오늘 실수하면 안 된다. 아르바이트 많이 했다고 자랑했는데…”라며 차근차근 찬또백반집 오픈을 준비했다.

▲‘편스토랑’ 이찬원(사진제공=KBS 2TV)
▲‘편스토랑’ 이찬원(사진제공=KBS 2TV)
잠시 후 드디어 첫 손님들이 도착했다. 이찬원은 그 어느 때보다 긴장했지만 밝은 미소로 손님들을 반긴 후 곧바로 음식 대접에 돌입했다. 집에서 만들어 온 반찬 외에도 이찬원은 본인의 시그니처 메뉴인 경상도식 소고기뭇국과 잡채 등도 100인분씩 만들었다. 어디서도 먹어볼 수 없는 이찬원의 정성 가득 한 상에 손님들은 엄지를 번쩍 세우며 감탄을 쏟아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