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SM엔터, 글로벌 상위 수준 지배구조 도입 "이사회 중심 경영구조 개편"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에스엠 로고(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엠 로고(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에스엠(041510, 이하 SM엔터)이 이사회 구조 개편안을 발표했다.

SM엔터는 15일 "지난 13일 글로벌 컨텐츠 기업에 걸맞는 글로벌 상위 수준의 기업지배구조(Governance)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SM엔터는 "투명하고 전문성 높은 이사회 중심 경영구조로 개편하고자 글로벌 유수의 자문기관과 함께 글로벌 기업들의 이사회 구조를 검토했다"라면서 "이를 통해 SM에 최적화된 이사회 구조를 도입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SM엔터에 따르면, 현재 사내이사 3명과 사외이사 1명으로 구성된 이사회 구성을 사내이사 3명과 사외이사 4명으로 변경해 사외이사의 비중을 현재 25%에서 과반(57.1%)으로 확대한다. 이사회 의장도 사외이사에게 맡긴다.

비중이 확대된 사외이사의 독립성과 전문성 검증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사추위)를 도입하기로 했다. 오는 3월 선임 예정인 사외이사 추천을 위해서는 3분의 2 이상이 외부 인사로 구성된 임시 사추위를 발족하기로 했다.

이후 주주총회 이후 사외이사가 3분의 2 이상으로 구성된 사추위를 정식으로 발족한다.

SM엔터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와 내부거래위원회 등 이사회 산하 분야별 전문 위원회를 3개 이상 도입하기로 했다. 사외이사들이 외부 자문 기관의 도움을 얻도록 하고, 그 비용을 사측이 지원하는 제도도 만든다.

SM엔터는 특히 "이수만 프로듀서 및 관계회사 그리고 자회사들과의 모든 거래에 대해서는 총 구성원의 3분의 2 이상이 사외이사로 구성된 내부거래위원회를 신설해 위원회의 면밀하고 투명한 검토를 통해 보강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SM엔터는 이사회 구성의 다양성을 높이고자 여성 전문가와 해외 엔터산업 전문가 등도 이사 후보로 적극적으로 추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SM엔터는 "이번 이사회 구조 개편을 통해 글로벌 엔터기업으로 도약하고 주주가치 제고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