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문가영, 유연석 향한 일렁이는 감정 속 결심은?(사랑의이해)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사랑의이해' (사진제공=SLL)
▲'사랑의이해' (사진제공=SLL)
'사랑의 이해' 문가영이 유연석을 향한 마음의 갈피를 잡는다.

26일 방송되는 JTBC 수목드라마 ‘사랑의 이해’ 12회에서는 안수영(문가영 분)이 자신을 찾아 바닷가에 온 하상수(유연석 분)와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마음을 정리한다.

앞서 안수영은 아이스하키장에서의 고백과 거짓말 게임을 계기로 하상수를 향한 감정을 멈출 수 없다는 사실을 자각했다. 하상수 역시 안수영에게 망설임 없이 직진하고 있지만 이들에게는 아직 매듭짓지 못한 인연이 남아있다. 하상수에게 갈 수도, 그렇다고 사랑을 그만둘 수도 없는 상황 속 갈등하던 안수영은 점차 마음의 갈피를 잡아갈 예정이다.

▲'사랑의이해' (사진제공=SLL)
▲'사랑의이해' (사진제공=SLL)
바닷가에 홀로 앉아 있는 안수영과 그런 그녀를 묵묵히 지켜보는 하상수는 공들여 지은 모래성을 사이에 두고 어린 시절에 관련된 기억을 꺼내며 그와 또 다른 추억을 쌓아간다.

대화가 이어지는 동안에도 하상수는 쌀쌀한 바닷바람을 온몸으로 견디는 안수영에게 자신의 옷을 벗어주며 온기를 전해 그녀의 마음을 흔들어놓는다. 이에 파도처럼 감정이 일렁거리고 있는 안수영에게 하상수와의 대화가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궁금해진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