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1박 2일', 촬영지 남해 다랭이마을서 빙고 투어…YB 대 OB 대결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1박 2일' 남해 다랭이 마을(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1박 2일' 남해 다랭이 마을(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1박 2일' 촬영지 남해 다랭이마을 빙고 투어를 앞두고 멤버들이 YB, OB 팀으로 나뉘었다.

12일 방송된 KBS2 '1박 2일 시즌4'에서는 청춘 여행을 주제로 남해에서 '케미 폭발' 여행을 펼쳤다.

화려하게 오프닝을 장식한 여섯 남자는 본격적인 미션 진행 전 팀 선택의 기로에 섰다. '청춘' 팀과 '마음만은 청춘' 팀으로 양심껏 나누라는 제작진의 말에 멤버들은 서로 청춘이 되기 위해 눈치 보기 바쁘고 특히 문세윤과 딘딘은 청춘팀 한 자리를 두고 누가 될지 경계 아닌 경계를 펼쳤다.

자연스레 '마음만 청춘'인 OB팀으로 결정된 연정훈은 "그런 게 어딨어, 신체검사해"라고 발끈해 폭소를 유발했고, 딘딘은 "청춘에 끼고 싶은 거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팀 결정 후 남해 다랭이 마을의 곳곳을 돌아다니며 청춘 여행의 첫 번째 미션인 빙고 미션을 시작했다. 강력한 체력을 지닌 YB팀은 이를 입증하듯 걷고 또 걷는 지치지 않는 체력을 자랑했다. 특히 유선호는 미션 도중 "옆 눈을 사용해"라고 말하는 등 꼼수를 발휘하며 열정적으로 참여했다.

OB팀은 체력은 지치지만, 지력과 연륜을 내세우며 YB팀에 쉽게 지지 않는 대결을 펼쳤고, '마음만은 청춘' 연정훈은 '열정훈'으로 변신했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