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구해줘 홈즈' 200회 특집, 성동구 행당동 '하얗드 호텔'ㆍ광진구 '컬러팝 아파트'ㆍ종로구 홍지동 '서울별곡' 추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구해줘홈즈' 서울별곡(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구해줘홈즈' 서울별곡(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구해줘 홈즈'에서 성동구 행당동 '하얗드 호텔', 광진구 '컬러팝 아파트', 종로구 홍지동 '서울별곡'을 소개한다.

30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200회 특집 2탄이 방송된다.

먼저 양세찬은 그룹 포레스텔라의 배두훈과 고우림과 함께 자신의 '취향 모음 집'을 찾아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으로 향한다. 세 사람이 찾은 집은 '하얗드 호텔'로, 새하얀 호텔 스위트룸을 방불케 하는 인테리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전자동 블라인드가 올라가자, 창밖으로 중랑천과 한강이 내려다보이며, ‘L’타워에 ‘N’타워까지 감상할 수 있는 더블 타워뷰를 자랑한다. 이에 박나래는 “진정 성공한 사람의 뷰.”라고 말해 기대를 높인다. 초대형 아일랜드가 있는 고급스런 주방을 찾은 고우림은 "혼자 이런 집에 산다면, 손님을 초대하고 싶어 미칠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힌다.

코미디언 이은지는 장동민과 함께 서울 광진구의 '컬러팝 아파트'를 방문한다. 두 사람은 평범해 보이는 구옥 아파트 현관을 열자마자 보이는 컬러풀한 체커보드 바닥과 연두색 중문에 감탄한다. 주방 역시 뮤직비디오 세트장을 연상케 하는 유니크한 색감과 소품들이 진열되어 있어 눈길을 뗄 수 없었다.

다나카는 김숙과 함께 서울 종로구 홍지동에 위치한 '서울별곡' 집을 파 보러 출격한다. 산으로 둘러싸인 동네에 살짝 가파른 경사면이 등장하자 다나카는 "이 정도 경사면 다나카는 못 올라간다"라며 특유의 익살스런 발걸음으로 뒤로 밀려 내려간다고 해 시작부터 큰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V’자 형태로 꺾인 지붕 등 범상치 않은 외관의 주택으로 들어서면, 노후를 위해 설치한 엘리베이터가 집안에 있다고 한다. 계단을 따라 위층으로 올라가면 인왕산과 바위 등 자연으로 둘러싸인 거실이 등장해 모두들 눈을 떼지 못한다.

마당으로 나간 두 사람은 "인왕산과 북악산을 막힘없이 감상할 수 있으며, 인왕산 바위를 닮은 바위가 마당 바로 옆에 있다"고 소개한다. 김숙은 "성곽길이 집을 둘러싸고 있는데, 그 길 끝에는 홍지문이 있다"라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