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더 시즌즈-최정훈의 밤의 공원’ 숏박스 “‘개콘’ 무대 오랜만…감동 밀려온다”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더 시즌즈-최정훈의 밤의 공원’(사진제공=KBS 2TV)
▲‘더 시즌즈-최정훈의 밤의 공원’(사진제공=KBS 2TV)
‘더 시즌즈-최정훈의 밤의 공원’이 색다른 무대로 시청자들에게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더 시즌즈-최정훈의 밤의 공원’에는 가수 폴킴, 옥상달빛, 이승윤과 크리에이터 숏박스의 김원훈·조진세·엄지윤이 출연해 다채로운 무대를 펼쳤다.

한강에서 오리배를 타고 신곡 ‘한강에서’를 부르던 폴킴은 오리 튜브를 착용하고 무대로 소환돼 놀라움과 웃음을 선사했다. 무대에서 떼창을 유발하며 흥을 선물한 폴킴은 최정훈의 ‘챌린지 일타 강사’로 변신, 함께 르세라핌의 ‘언포기븐’(UNFORGIVEN) 챌린지에 도전했다. 최정훈은 짧은 가르침에도 수준급 댄스 실력을 보여 박수를 받았고, 두 사람과 멜로망스 정동환은 즉석에서 ‘잔폴로망스’를 결성해 윤종신의 ‘환생’ 무대를 라이브로 부르며 특별한 시간을 선사했다.

이어 옥상달빛이 잠 들어있는 뮤지션의 오래된 노래를 깨우는 ‘리웨이크 프로젝트 – 왜 불러’코너에 출연했다. 최정훈은 ‘없는 게 메리트’ 등 옥상달빛이 다시 불러줬으면 하는 곡을 언급했고, 옥상달빛은 13년 만에 ‘하드코어 인생아’를 꽉 찬 편곡으로 팬들 앞에 소환했다. 옥상달빛은 “요즘 많이 힘든데, 힘든 인생을 사시는 분들이 이 노래를 듣고 힘을 얻으셨으면 한다”며 한 편의 시와 일기 같은 가사와 멜로디로 위로를 줬고, ‘수고했어, 오늘도’ 무대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크리에이터 숏박스 김원훈과 조진세, 엄지윤은 ‘밤의 공원’ 무대에 오른 뒤 “이 무대가 ‘개그콘서트’에서 처음 섰던 무대였다. 감동이 밀려온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눈시울이 촉촉해졌던 것도 잠시, 숏박스는 영상 콘텐츠를 찍기 위해 셋이 모텔을 찾았다가 사장님으로부터 오해를 받았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WSG워너비 엄지윤, ‘모창 능력자’ 조진세, ‘뮤지컬 전공’ 김원훈은 수준급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세 사람은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 라이브 무대를 선보인 뒤 관객들에게 “개그 공연을 하다가 무대가 없어졌다. 오랜만에 다시 왔는데, 그대로 무대를 가득 채워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대학 축제에서 듣고 싶은 노래 1위’로 꼽힌 ‘꿈의 거처’를 부르며 이승윤도 ‘밤의 공원’을 찾아왔다. 이승윤과 최정훈은 축제 무대에서 보여준 충격적인 퍼포먼스로 공감대를 형성하며 다음 축제 무대에서는 함께 무대를 갖자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승윤은 라디오 헤드의 ‘하이 앤 드라이(High and Dry)’와 ‘비싼 숙취’ 무대를 선보이며 ‘밤의 공원’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KBS 2TV ‘더 시즌즈-최정훈의 밤의 공원’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