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진짜가 나타났다' 홍요섭 하차 출연진 백진희 딸 낳고 안재현과 재회 "가긴 어딜가"…재방송 OTT 웨이브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진짜가 나타났다' 35회(사진제공=KBS2)
▲'진짜가 나타났다' 35회(사진제공=KBS2)
'진짜가 나타났다' 홍요섭이 하차한 뒤 이어진 줄거리에서 백진희가 홀로 딸을 낳았다.

지난주 방송된 KBS2 '진짜가 나타났다' 33~34회에서 오연두(백진희)는 결국 공태경(안재현)의 집을 떠났다.

공태경은 오연두가 남긴 반지를 보고 오열했고 집을 나서 오연두와 아이까지 함께 살 새 집을 구하며 기다렸다. 하지만 오연두는 딸을 낳을 때까지 공태경에게는 연락하지 않았고 삼촌 강대상(류진)에게만 알렸다.

▲'진짜가 나타났다' 35회(사진제공=KBS2)
▲'진짜가 나타났다' 35회(사진제공=KBS2)
이어 7개월이 흘렀고 공태경은 오연두를 기다리는 것을 포기하고 집을 내놨다. 김준하(정의제)는 오연두와 아이를 포기하지 않았고 강대상과 연락하고 있다고 촉을 세운채 아이의 선물을 들고 찾아갔다. 하지만 강대상은 김준하에게 오연두와 딸의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오연두는 딸을 키우며 교재 편집일을 했고 서울에 올라왔다. 오연두의 지인은 함께 공부방을 해보겠냐고 제안했고 오연두는 함께 집을 보러 다녔다.

마지막으로 본 집이 공태경이 내놓은 집이었고 오연두는 공태경과 진짜이름까지 적힌 팔찌를 보고 공태경의 집인줄 알았고 둘은 마주쳤다.

▲'진짜가 나타났다' 35회(사진제공=KBS2)
▲'진짜가 나타났다' 35회(사진제공=KBS2)
22일 방송되는 '진짜가 나타났다' 35회에서 공태경과 오연두는 갑작스러운 만남에 당황한다. 공태경은 진짜의 이름이 하늘이란 것을 보고 놀랐다.

강대상은 오연두의 엄마 강봉님(김혜옥)에게 "연두가 애를 낳았을 텐데 한 번 찾아볼까?"라고 물어봤으나 강봉님은 "이제는 돌아온다고 해도 내가 싫어"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던 중 오연두는 병원에 가게 됐고 염수정(윤주희)은 그런 오연두를 목격한다. 염수정은 은금실(강부자)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궁금해진 은금실은 혹시나 하는 마음에 공태경의 집에 찾아간다.

한편 '진짜가 나타났다' 재방송 OTT는 웨이브에서 시청 가능하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