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알리ㆍ임정희ㆍ박현빈ㆍ박지수ㆍ김준수ㆍ황우림, 나이 성별 잊은 카리스마 폭발 무대(불타는장미단2)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불타는 장미단’시즌2(사진제공=MBN)
▲'불타는 장미단’시즌2(사진제공=MBN)
‘불타는 장미단 시즌2’ 알리, 임정희, 박현빈, 박지수, 김준수, 황우림이 나이와 성별 잊은 역대급 무대를 펼친다.

19일 방송되는 MBN ‘불타는 장미단’ 시즌2(이하 ‘장미단’ 시즌2)에서는 최후의 왕관을 차지할 자를 가리는 ‘가왕 쟁탈전’을 펼친다.

▲'불타는 장미단’시즌2(사진제공=MBN)
▲'불타는 장미단’시즌2(사진제공=MBN)
무엇보다 에녹은 최강자로 꼽히는 알리와의 한 곡 대결이 성사되자 울상이 된 채 터덜터덜 걸어 나와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에녹은 앓는 소리를 내뱉은 것도 잠시, 신중현의 ‘미인’을 첫 소절부터 강렬한 록 스피릿으로 선보이더니 알리와 팽팽히 맞선 초고음 대결을 펼쳤고, 유려한 재즈 스캣까지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의 노래를 집중해서 듣던 MC들과 멤버들 전원 “어떻게 목에서 저런 소리가 나냐”, “대박이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불타는 장미단’시즌2(사진제공=MBN)
▲'불타는 장미단’시즌2(사진제공=MBN)
두 사람의 노래가 끝나자 양세형은 “NG 난 걸로 하고 한 번만 더 보면 안되냐”고 요청했고, 박나래 역시 “에녹 씨 목 컨디션이 안 좋다고 들었는데, 걱정은 무슨 걱정이야”라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알리가 “조회수 많이 나오게 하기 위해 열심히 했다”는 호언장담을 한 가운데, 두 사람이 역대급 듀엣 무대로 ‘100만 뷰 신화’를 이루게 될지 귀추를 주목케 한다.

▲'불타는 장미단’시즌2(사진제공=MBN)
▲'불타는 장미단’시즌2(사진제공=MBN)
그런가하면 박나래는 전매특허 웰시코기 자태로 뉴진스의 ‘수퍼샤이’ 댄스에 도전해 포복절도를 일으킨다. 이날 퍼포먼스 여신 황우림이 긴 팔다리로 ‘수퍼샤이’ 댄스를 완벽 커버하자 양세형이 박나래를 향해 보여줄 수 있냐는 요청을 했던 상황. 박나래는 지체없이 아담한 팔다리를 사정없이 흔들어 ‘수퍼샤이’를 완성했지만, 양세형은 “목포의 유명한 세신사 분 같았다”는 냉담한 반응으로 모두를 빵 터지게 했다. 하지만 박나래 역시 양세형을 향해 “전하께서는 틀림없이 종로 꼬마상이다”라는 촌철살인 멘트를 날리는 등 두 사람이 펼치는 영혼의 티키타카 호흡이 빅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한국난방공사캠페인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