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돌싱포맨' 이수영, 탁재훈과 티격태격 케미…결혼생활 "행복해"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돌싱포맨' 이수영(사진제공=SBS)
▲'돌싱포맨' 이수영(사진제공=SBS)
가수 이수영이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해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으로 물오른 예능감을 발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영은 "현재 결혼 14년 차"라며 아이가 6학년이라는 근황을 전했다.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묻자 이수영은 "결혼하려면 하늘에서 남자가 뚝 떨어진다"고 운명적으로 만났음을 밝혔다.

결혼 전 사기를 당했던 사연을 밝힌 이수영은 "회사원이었던 남편에게 통장까지 보여주며 나에 대해 생각해 볼 기회를 줬다. 그럼에도 프러포즈를 했다"고 남편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남편이 장기 출장 갈 때 제일 고맙다고?"라고 묻는 질문에는 고개를 끄덕이며 "너무나 사랑한다. 행복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수영은 당시 함께 활동하던 컨츄리 꼬꼬 탁재훈에 대해 "요즘 말로 플러팅 눈깔이었다"고 폭로했다. 이수영은 "굳이 하지 않아도 계속 누군가를 향해 플러팅을 했다. 뭐 하나만 걸려라 하면서"라고 덧붙였다. 이에 탁재훈은 "노래 잘하고 그래서 쳐다본 것"이라고 억울해하자 이수영은 능청스러운 표정으로 "지금도 그렇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이수영은 "'X맨' 찍을 땐 유재석 오빠가 '수영아!' 이러길래 '아 이 오빠 나한테 완전히 빠졌구나'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이상민은 "그랬던 이수영 씨가 가장 먼저 결혼을 해서 아들을 낳았다"고 말했고, 이수영은 채연과 김현정을 가리키며 "여기 두 분이 섹시가수라면 저는 색시다. 아무리 섹시하면 뭐해? 색시가 됐잖아"라고 자랑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수영은 현재 다양한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