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노래방 서바이벌 (브이에스), 뻔한 이별ㆍ나 빼고 다 늑대ㆍ아픈 길 등 명곡의 재발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사진제공=Mnet)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사진제공=Mnet)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가 명곡의 재발견으로 시청자들의 귀호강을 유발하고 있다.

최근 방송된 Mnet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이하 ‘노래방 VS’)에서 5차 미션 ‘팀 싱어롱’을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춘 프로듀서들과 참가자들이 환상적인 시너지를 발휘하며 잊지 못할 무대를 완성했다. 특히 프로듀서들과 참가자들의 목소리가 어우러진 첫 번째 음원이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순항 중이다.

먼저 정통 발라드파 별소유(소유+임한별) 팀은 막강한 실력을 갖춘 감성 발라드 최강자 김동하, 박현성, 장한음, 홍승민이 모여 아름다운 하모니를 완성했다. ‘도입부 장인’ 박현성이 깔끔하게 무대의 시작을 열었고 최약체로 꼽혔던 장한음은 청량한 미성으로 또 한 번 눈부신 성장을 보여줬다.

김동하는 실수가 있었지만 차분하게 무대를 이어가며 감탄을 유발했고 홍승민은 소유, 임한별의 프로듀싱을 쭉쭉 빨아들이며 유력한 우승 후보다운 저력을 뽐냈다. 소유, 성시경의 ‘뻔한 이별’로 진성과 미성의 조화를 만들어낸 별소유 팀은 프로듀서들이 함께한 음원에서도 탄탄한 화음을 들려줬다.

각양각색 개성을 가진 정성보, 윤준성, 박한담, 신진안이 소속된 영광(장우영+서은광) 팀은 리드미컬한 댄스곡 ‘나 빼고 다 늑대’를 선택해 시청자들의 어깨춤을 이끌어냈다. 화음으로 포문을 연 영광 팀은 정성보의 그루브한 도입부를 이어받은 윤준성의 안정적인 보컬로 흥을 고조시켰다.

신진안은 랩과 보컬, 화음을 자유자재로 오가며 곡의 빈틈을 메웠고 박한담은 파워풀한 고음과 능청스러운 표정 연기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영광 팀은 ‘노래방 VS’의 유일한 아이돌 출신 프로듀서들답게 무대에 댄스까지 도입, 프로듀싱의 중요성을 체감케 하며 사이다처럼 톡 쏘는 인상을 심어줬다.

유력 우승 후보 김영석을 비롯해 청춘 보컬 정남도, 염우진, 임정현이 뭉친 멜로데이(멜로망스+DAY6) 팀은 ‘아픈 길’로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염우진은 묵직한 저음으로 도입부를 장식했고 임정현은 가사마다 감정을 실어 부르며 곡의 분위기를 살렸다.

정남도는 단단한 발성으로 듣는 이들을 편안하게 만들었고 김영석은 특유의 감성로 마지막 소절을 소화해내며 팀의 중심축 역할을 해냈다. 무려 11시간의 디렉팅을 거쳐 완성된 무대는 놀라운 성장세를 기록하며 프로듀서들의 극찬을 받았다.

이처럼 ‘노래방 VS’의 별소유 팀, 영광 팀, 멜로데이 팀은 각 팀의 색이 묻어나는 무대와 음악으로 명곡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얻고 있는 터. 프로듀서들의 감탄을 부르는 기리가든(기리보이+카더가든) 팀과 로이정(로이킴+박재정) 팀의 무대가 기대되고 있다. 또한 옥상달빛 김윤주, 안예은, 먼데이키즈 이진성, 정재욱, 짙은, 정인, 별, 박원, 원슈타인, 트와이스 지효 등 초호화 라인업이 함께 할 6차 미션 ‘원곡 컬래버레이션’ 또한 궁금해진다.

노래방 인기차트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Mnet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는 오는 12월 1일 밤 10시 40분에 Mnet, tvN에서 방송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