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합병설' 티빙ㆍ웨이브 측 "경쟁력 강화 위한 협력 방안 논의 중"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티빙, 웨이브 CI
▲티빙, 웨이브 CI

토종 OTT 서비스 티빙과 웨이브의 합병설이 불거졌다.

티빙 측 관계자는 29일 웨이브와의 합병설과 관련해 비즈엔터에 "전략적 제휴를 포함한 협력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웨이브 측 관계자 또한 "아직 확정된 것은 없으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협력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날 한국경제는 티빙의 최대주주 CJ ENM과 웨이브의 최대주주 SK스퀘어가 티빙과 웨이브를 합병하는 양해각서를 내달 초 체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티빙과 웨이브는 각각 월 이용자수 510만명, 423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양사가 합병할 경우 933만명을 보유한 초대형 OTT가 되며, 월 이용자수 1137만명을 보유한 넷플릭스에 비슷한 외형을 갖추게 된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