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우디, '노래방 VS' 6라운드 진출…맏형 리더십 빛났다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우디(사진 = Mnet, tvN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 방송 캡처)
▲우디(사진 = Mnet, tvN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 방송 캡처)
가수 우디(Woody)가 실력과 리더십을 발휘했다.

우디는 1일 방송된 Mnet, tvN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이하 '노래방 VS')에서 5차 미션 '팀 싱어롱', 6차 미션 '원곡 컬래버레이션' 미션을 펼쳤다.

이날 우디는 기리가든(기리보이X카더가든) 팀에서 미션을 준비했다. 기리가든 팀은 기리보이의 '와츠롱(Feat. YUNHWAY)'을 선곡했고, 우디는 "이 곡이라면 우리를 멋있게 보여줄 수 있겠다"며 만족해했다.

녹음 당일 우디는 팀의 맏형으로서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였고, 기리보이와 카더가든에게도 호평을 받으며 녹음을 빠르게 마무리했다. 특히 우디는 무대를 준비하는 내내 리더십 있는 모습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무대에 오른 우디는 팀원들의 편에 서서 심사위원들에게 어필을 하는가 하면, 팀원들을 다독이고 포옹을 해주며 긴장을 풀어주려 했다. 이에 영케이는 "우디 님이 리드를 잘해주신다"라고 말했다.

이어진 무대에서 우디는 안정적인 노래와 함께 위트 있는 안무까지 펼쳤다. 노련한 무대 매너와 실력을 자랑하는 동시에 팀원들과 완벽한 합을 자랑하는 우디의 묵직한 존재감이 빛났다.

무대 후 김민석은 우디에 대해 "경력직이 딱 걸어오는데 안정감 때문에 무대를 마음 놓고 봤다"고 평했다. 우디는 결과 발표 전에도 팀원들에게 "나는 그래도 진짜 후회 없다. 우리는 다 잘했다. 우리는 웃자. 왜냐하면 이게 시작이다. 이제. 영원한 이별이 어디 있냐"고 말하며 끝까지 리더십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진 6차 미션 '원곡 컬래버레이션'에서는 다른 팀과 대결을 펼치게 됐다. 이번에는 우디가 솔로 무대를 하게 됐다. 기리보이와 카더가든은 "우디는 혼자 하는 게 낫겠다", "우디는 맏형이니까 혼자 하자"며 무한 신뢰를 보냈다.

한편, 우디가 출연 중인 '노래방 VS'는 평범한 노래방 보컬들의 치열한 쇼다운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전국 각지의 노래방 고수들이 우승 상금 1억 원을 두고 팽팽한 노래 배틀을 펼치고 있다. 우디는 최근 MBC 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 OST Part. 1 'Can't Nobody(캔트 노바디)'를 발매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