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열녀박씨 계약결혼뎐'ㆍ'고려거란전쟁'ㆍ'마이데몬' 웨이브 주말극 3파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왼쪽부터), '고려 거란 전쟁', '마이 데몬'(사진제공=웨이브)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왼쪽부터), '고려 거란 전쟁', '마이 데몬'(사진제공=웨이브)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KBS '고려 거란 전쟁', SBS '마이 데몬'이 여러 시청층에게 사랑받으며 각기 다른 즐거움을 선사해주고 있다.

웨이브(Wavve)는 8일 "매 주말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이 높은 시청 시간을 기록하고 있는 동시에 '고려 거란 전쟁'과 '마이 데몬'이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성황리에 막을 내린 '연인'의 바통을 이어받아 첫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 신규 유료 가입 견인 콘텐츠 1위에 안착한 것은 물론, 회차가 거듭될수록 시청시간이 1.5배 이상 오르며 웨이브 드라마 장르 1위를 거머쥐었다.

특히, 금토일 드라마 경쟁구도가 치열한 상황에서 시청량 상승에 가속도가 붙으며 주말 강자로 빠르게 부상했다. 오직 웨이브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타임슬립을 소재로 조선시대와 현재를 오가며 펼쳐지는 금쪽같은 계약 결혼 겸 운명적인 사랑을 그려낸 퓨전 사극의 묘미를 선사한다.

이어 대하드라마의 부활을 알린 '고려 거란 전쟁' 역시 매섭게 추격 중이다. 지난달 11일부터 방영된 ‘고려 거란 전쟁’은 관용의 리더십으로 고려를 하나로 모아 거란과의 전쟁을 승리로 이끈 고려의 황제 현종(김동준)과 그의 정치 스승이자 고려군 총사령관이었던 강감찬(최수종)의 이야기를 담는다.

정교한 연출과 장엄한 스케일, 빠른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가 하며, 웨이브에서는 특히 남성 이용자들의 사랑을 많이 받으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게다가 주말 직후인 월요일까지 이용자들이 시청량을 유지하며 주말의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앞선 사극과는 180도 다른 매력을 자랑하는 '마이 데몬'은 웨이브에서 1020 즉, MZ세대의 선호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보인다. 세 드라마 중에서도 젊은 이용자들의 시청 비중이 가장 크게 차지하며 앞선 작품들 사이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매혹적인 ‘악마’와의 위험하고도 달콤한 계약이라는 판타지적 세계관을 한 층 매력적으로 완성한 배우 김유정, 송강의 독보적 케미스트리가 펼칠 이야기에 눈길이 쏠린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