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나혼자산다' 전현무, 알전구 트리 설치한 집에 고등학교 친구 초대…은사 박건호 선생님과 만남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전현무(사진제공=MBC)
▲전현무(사진제공=MBC)

'나혼자산다' 전현무가 집에 고등학교 때 친구들을 초대하고, 박건호 선생님과 만난다.

8일 방송되는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전현무가 고등학교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나 홀로 크리스마스 준비에 나선 전현무는 "연말이고, 혼자든 혼자가 아니든 즐겨야죠"라며 ‘트민남(트렌드에 민감한 남자)’다운 MZ식 알전구 트리를 설치하기 시작한다. 트리를 보고 기분이 흥겨워진 것도 잠시, 엉킨 전구 줄을 풀다 “진짜 스트레스받네!”라며 짜증을 폭발하는 전현무의 모습이 웃음을 안긴다.

전현무의 집에 고등학교 시절을 함께 보낸 친구들이 방문한다. 전현무는 대학교 교수가 된 친구들과 찌질했던 역사를 공유한다. 친구는 “전현무라고 하면 내 친구 같지 않아”라며 그의 고등학교 시절 별명인 “반담”이라고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전현무와 친구들의 그때 그 시절 ‘유치뽕짝’ 토크가 배꼽을 빼놓을 예정으로, 그의 별명이 왜 ‘반담’인지에 대한 이유도 공개된다고 해 관심을 높인다.

전현무는 평범한 아버지가 된 친구들의 자식 이야기를 들으며 “난 마흔여섯에 여태 이러고 있다”라며 부러움을 드러낸다. 결혼할 의사가 없는 것 아니냐는 ‘찐친’들의 반응에 그는 “항상은 아니어도 결혼은 하고 싶지”라며 결혼을 향한 로망을 꺼낸다. 그러나 친구들은 “결혼 추천하냐?”라는 전현무의 질문에 답할 타이밍을 놓친다.

이어 세 사람은 고등학교 은사님이었던 박건호 선생님을 만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