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노래방 VS' 우디, 정인과 '장마' 듀엣 무대로 프로 입증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노래방 VS' 우디(사진 = Mnet, tvN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 방송 캡처)
▲'노래방 VS' 우디(사진 = Mnet, tvN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 방송 캡처)
가수 우디(Woody)가 정인과의 듀엣으로 감동을 줬다.

우디는 8일 방송된 Mnet, tvN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이하 '노래방 VS')에 출연해 기리가든(기리보이X카더가든) 팀에서 6차 미션 '원곡 컬래버레이션' 미션을 펼쳤다.

이날 듀엣 라운드를 앞두고 기리보이와 카더가든은 "무조건 이겨야 되는 상황"이라며 우디를 내세웠다. 카더가든은 "우디랑 누군가를 붙여 놓으면 음압 차이가 너무 크다. 그게 전략이다", "짐 싸라. 다른 팀 애들. 전혀 걱정이 안 되고 이 친구는 프로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며 우디를 향한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기리보이 역시 "굉장히 노래를 잘한다. 그냥 잘하는 게 아니라 그냥 너무 잘한다"고 덧붙였다.

우디는 정인의 '장마'를 선곡해 정인과 함께 듀엣 무대를 준비했고, 리허설부터 완벽한 호흡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냈다. 카더가든은 "우디가 '장마'라는 노래를 좋아하더라. 본인이 편한 노래를 골라주고 싶었다"며 "우디가 갑자기 맹장이 터지지 않는 이상 꼴등할 일은 없다. 준비 완료"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무대 전 우디는 "기리가든 같이 하는 친구들도 그렇고 프로듀서들도 그렇고 저한테 뭔가 기대감이 있는 것 같다"며 "기대감에 충족하고 싶고 더 잘하고 싶다. 그래서 걱정이라고 하면 제 자신 딱 하나. 무조건 1등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진 무대에서 우디는 감미로운 음색과 안정된 가창력을 뽐냈고, 정인과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완벽한 무대를 꾸몄다. 임한별은 "우디는 톤이 사기다. 우디 목소리와 어울리는 노래 선곡을 너무 잘했다", 로이킴은 "무대 올라가면 그렇게 잘한다. 실감이 났다. 이제 시작이구나. 진짜 경쟁이구나"라고 호평했다.

무대 후 우디는 "정인님과 그 3분의 시간이 너무 황홀했다"고 밝혔고, "제일 재밌게, 행복하게 했다"며 만족해했다. 기리보이와 카더가든 역시 우디의 무대에 만족하며 "우디는 관객이 있으면 편하다. 무조건 1등"이라고 전했다.

이후 우디는 총 558점으로 최종 2위를 차지했다. 우디는 "아쉬웠다. (팀에서) 형이 돼가지고 2등"이라면서도 "하지만 2등의 좋은 점은 올라갈 데가 남았다는 것"이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다음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우디가 출연 중인 '노래방 VS'는 평범한 노래방 보컬들의 치열한 쇼다운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전국 각지의 노래방 고수들이 우승 상금 1억 원을 두고 팽팽한 노래 배틀을 펼치고 있다. 우디는 최근 MBC 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 OST Part. 1 'Can't Nobody(캔트 노바디)'를 발매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