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노래방 VS' 로이킴, 따뜻+냉철 오가는 프로듀서 "최선 다했으니 후회 없어"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로이킴(사진 = Mnet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 방송 캡처)
▲로이킴(사진 = Mnet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 방송 캡처)
가수 로이킴이 회를 거듭할 수록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진심 어린 조언을 통해 프로듀서로서 무한 신뢰를 이끌었다.

로이킴은 8일 방송된 Mne 초대형 노래방 서바이벌 'VS(브이에스)'(이하 '노래방 VS')에서 '로이정' 팀 프로듀서로 나서 팀 미션에 임했다.

'로이정' 팀의 로이킴은 팀원들에게 한없이 따뜻한 격려와 조언을 하는 세심함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긴장감까지 풀어주는 편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와 동시에 로이킴은 결과를 받아들이고 냉철한 평가까지 덧붙이는 모습으로 프로페셔널한 프로듀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로이킴은 김창운과 최준호가 트리오 무대에서 실수를 하자 "4, 5탄 정도가 조금 아쉽게 끝났다"고 솔직하게 평하면서도 "최선을 다했으니까 후회는 없다"며 팀원들을 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김창운, 최준호가 아쉬운 마음을 갖고 대기실에 들어와 머뭇거리자 "잘했어. 왜 그래. 일단 모여"라며 어깨동무를 해주는가 하면 "그렇게 너희가 생각하는 만큼 아니었다. 그렇게 아쉬워할 필요 없다"라고 격려했다.

또 로이킴은 김창운, 최준호에 대해 "그들의 노력들이 정말 모든 음에서 다 보이고 얼마나 진심이고 열심히 부르고 싶어 하는지 보이니까 우리한텐 그것보다 더 소중한 건 없다"라며 "우리 팀으로서는 감동적인, 소중한 무대였다"고 전해 따뜻한 프로듀서의 모습으로 감동을 줬다.

이후 로이킴은 김창운, 최준호가 5위를 하자 팀원들을 다독였고, "힘들고 괴롭다. 하지만 조금 더 이성적으로 판단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미션 후 최준호를 탈락자로 선정한 로이킴은 "너무나도 떨고 있는 게 느껴졌고 보였다. 매 무대를 진행할수록 무대는 물론 부담감은 더 커져만 갈 텐데 그 긴장감과 압박감을 이겨낼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조금은 있었다"고 냉철한 평가를 내리면서도 "고개 숙이고 다니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와 함께 박종민이 짙은과 꾸민 '잘 지내자, 우리' 무대에서는 자신감 넘치는 로이킴의 모습이 돋보였다. 로이킴은 "조금 덜 자극적이지만 오래오래 들어도 질리지 않을 수 있는 그런 무대를 만들어보자는 플랜으로 다가갔기 때문에 충분히 승산이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박종민과 짙은의 무대 후 "기강 잡았다"고 환호하며 만족했다. 또 "종민이의 현재 모습에서 11년 전의 제 모습이 조금 보이긴 하다"며 무한 애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편, 로이킴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된 2023 로이킴 콘서트 '로이 노트(Roy Note)'를 성황리 마쳤다. 로이킴은 앞으로도 음악 활동을 비롯 각종 라디오와 콘텐츠, 화보까지 종횡무진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