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혼 전문 변호사 양소영ㆍ남성태ㆍ양나래, '토크백' 출연…분노 유발 불륜 스토리 공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토크백' 이혼 전문 변호사 편(사진제공=MBN)
▲'토크백' 이혼 전문 변호사 편(사진제공=MBN)

'토크백' 송은이가 이혼 전문 변호사 양소영, 남성태, 양나래의 가방 속을 공개한다.

10일 방송되는 MBN '토크백' 3회에서는 위기에 빠진 부부들의 해결사, 이혼 전문 변호사 3인방 양소영-남성태-양나래가 출연해 상상을 초월하는 '매운 맛' 이혼 스토리를 공개한다.

MC 송은이는 한 상간자의 적반하장 이혼 스토리를 듣던 중 격분하며 "대체 바람을 피우고 왜 그렇게 당당한 거냐"라고 질문한다. 남성태 변호사는 "본인이 바람피운 것을 상대방 탓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네가 스트레스를 줘서 내가 바람피운 것이라더라"라고 말한다.

양소영 변호사는 "상간녀에게 혼나는 경우도 있다"라며 충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한다. 그는 "한 상간녀는 '네가 남편 관리를 어떻게 했길래 이렇게 만들었냐, 똑바로 해'라며 지적질을 했었다"라는 이야기로 MC들을 기겁하게 만든다.

여기에 최신 불륜 트렌드, '오픈 카톡방'의 실체까지 공개되자 송은이는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욕설 섞인 현실 반응을 내뱉는다.

변호사 3인방의 가방 속 토크가 시작된다. 남성태 변호사의 가방에서 나온 각종 마사지 기구에 모두가 의아해 하자, 그는 "오래 앉아있으면 다리가 저릴 때가 있다"라며 직접 기구 사용법과 효능 설명에 나선다. 이를 유심히 듣던 양소영, 양나래 변호사는 관심을 보이고, 송은이는 "오늘 공구 날이 아니다"라고 두 팔을 휘저어 웃음을 유발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