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데뷔 20주년' 빅마마, "다양한 세대와 공감할 수 있는 음악 할 수 있어 축복"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빅마마(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빅마마(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빅마마가 1년 9개월만의 앨범 발매 및 데뷔 20주년 기념 연말 콘서트 개최를 앞둔 소감을 인터뷰를 통해 팬들에 전했다.

2003년 데뷔,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빅마마는 “실감 나지 않는다”, “20주년을 맞이할 수 있어감사하다”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20여 년 활동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신연아는 “활동 재개 후 맞았던 첫 전국투어 콘서트에서 팬들이 몰래 준비한 플랜카드를 보고 눈물이 터졌던 순간”이라고 답했다. 이지영은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신인상을 받았을 때”, 이영현은 “9년만에 재결합해 ‘딩고 킬링 보이스’를 녹음하던 순간”, 박민혜는 “작년 콘서트 마지막 날 첫 날부터 참았던 울음이 터졌던 순간”을 각각 잊지 못할 순간으로 뽑으며 추억했다.

빅마마가 생각하는 진정한 '빅마마다움'에 대해 "각자 다른 음색을 지닌 네 명이 모여 아름다운 화음의 조화를 들려드리는 것이 '빅마마다움'이라고 생각한다. 멤버들끼리도 예전부터 많은 이야기를 했는데 우리 네 명이 솔로 무대에서는 각자의 개성을 완벽하게 드러내면서도 같이 부르는 곡에서는 조화롭게 곡을 완성하는 것을 볼 때 '이게 빅마마지' 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며 팀의 정체성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빅마마(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빅마마(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수많은 히트곡 중 가장 애정이 가는 곡을 뽑아 달라는 질문에 신연아는 "빅마마를 태어나게 했고, 여전히 빅마마를 대표하는 곡이다."며 데뷔곡 'Break Away(브레이크 어웨이)'를, 이지영은 2집 앨범 타이틀곡 '여자'를 뽑았다. 이영현과 박민혜는 9년만에 완전체로 결합해 선보인 '하루만 더'에 대해 "오랜만에 빅마마의 존재를 다시 세상에 알리게 해 준 곡이다"고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기도.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오는 12일(화) 발매하는 신곡 ‘나 없이 잘 살텐데’에 대해 신연아와 이지영은 “데뷔곡 'Break Away'를 연상시키는 그루비한 멜로디, 중독성 있는 가사의 미디엄 발라드곡인 만큼 빅마마가 잘 표현할 수 있는 음악인 것 같다"고 소개했고, 이영현은 "신곡을 준비하면서 많은 곡을 받았는데 여자 솔로에 어울리는 발라드가 많았다. 그중에서 그룹성이 돋보이고 사운드적으로도 우리가 듣고 자랐던 세대와 동떨어지지 않은 감성이 있는 곡이 '나 없이 잘 살텐데'였다"고 덧붙였다.

신곡의 감상 포인트도 전했다. 이지영은 "미니멀하게 시작해 점점 더해지는 리듬과 고조되는 멜로디의 후렴구가 매력적인 곡이다. 세련된 EP 사운드로 시작하는 부분과 곡 중간에 등장하는 예쁜 라인의 화음을 잘 들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고, 이영현과 박민혜는 "미디엄 비트의 사운드와 메인 멜로디를 서포트하는 하모니에 귀 기울여 달라. 전체적으로는 발라드에서 많이 듣지 못했던 신선한 코러스 라인과 멤버들의 깔끔한 보이스가 느껴지는 전반부, 빅마마의 풍성한 화음과 애드리브가 돋보이는 후반부를 중점적으로 들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2021년 재결합 이후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젊은 팬이 많아졌다는 빅마마는 "신기하다. 다양한 연령대의 팬들을 보면 세대는 달라도 노래에 담긴 진심을 알아주는 것 같아서 다시 활동하는 데 큰 힘이 된다. 다양한 세대들과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한다는 게 정말 축복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팬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멤버들은 하나같이 “팬들이 붙여준 '교수돌'이라는 애칭이 감사하다”며, 실력에 대한 칭찬을 들을수록 더 연습하고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하기도.

아이돌 등 다양한 후배 가수들의 노래를 즐겨 듣는다고도 밝혔다. 신연아는 아이유, 잔나비, 비투비, 헤이즈 등 여러 후배 가수들의 이름을 언급했고, 이지영은 아이돌 그룹 중 "뉴진스의 음악이 신선하고 좋았다"고, 이영현은 6살 딸과 아이브, 르세라핌, (여자)아이들, 뉴진스 등 걸그룹 음악을 자주 듣는다고. 또 박민혜는 따라 부르기 좋은 아이돌 음악을 좋아한다며 세븐틴의 'Darl+ing'을 특히 좋아하는 곡으로 뽑았다.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한 질문에 멤버들은 "일단 연말 열리는 20주년 기념 공연을 잘 마치는 게 가장 급선무인 것 같다. 앞으로 활동을 통해서 많은 분께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며 여성 보컬 그룹으로서 존재감을 부각하는 멋진 앨범들로 팬 여러분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빅마마가 1년 9개월 만에 발매하는 신곡 ‘나 없이 잘 살텐데’는 오는 12일 오후 6시 멜론 등 각종 음원 플랫폼을 통해 공개된다. 빅마마는 앨범 발매에 이어 오는 23일부터 사흘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콘서트 ‘2023 빅마마 콘서트 [ACT20]’를 개최한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