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스톡] CJ ENM 주가 상승…美 스튜디오 피프스시즌, 日 토호 2900억 투자 유치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CJ ENM, 피프스 시즌, 토호
▲CJ ENM, 피프스 시즌, 토호

'글로벌 드림팀 스튜디오'를 구성한 CJ ENM(035760)의 주가가 상승 마감했다.

CJ ENM은 11일 코스닥 시장에서 전 거래일 대비 4.24%(3200원) 오른 7만 87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CJ ENM은 "2022년 인수한 글로벌 스튜디오 피프스시즌(FIFTH SEASON)이 일본 대표 엔터테인먼트 기업 토호(Toho, 東宝)의 미국 법인 토호 인터내셔널을 대상으로 지난 10일(현지시간) 2억 2500만 달러(한화 약 2900억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가 마무리되면 토호는 피프스시즌의 지분 25%를 보유한 2대 주주에 올라서게 된다.

1932년 도쿄에서 설립된 토호는 영화를 비롯해 애니메이션, 연극, TV 콘텐츠의 개발과 제작, 배급을 선도하는 일본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토호는 구로사와 아키라, 오즈 야스지로, 미조구치 겐지 등 일본 영화 거장과 협업하며 성장해 왔으며, '고질라', '라돈', '모스라', '킹 기도라', '메카 고질라' 등 일본 괴수영화의 계보를 이어 온 메가 IP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또 지브리 스튜디오, 신카이 마코토 등 일본 최고 크리에이터의 배급 파트너를 전담하고 있다. 2022년 기준 토호의 매출액은 16억 2000만 달러(한화 약 2조 1191억원), 영업이익은 2억 9900만달러(한화 3912억원)를 각각 기록했다.

CJ ENM과 피프스시즌은 향후 토호 콘텐츠를 글로벌향으로 기획ㆍ개발하고 일본 내 콘텐츠 제작에 참여할 예정이며, 토호의 기획ㆍ개발 인력 및 책임 프로듀서 역시 피프스시즌의 핵심 인력들과 긴밀히 협업하는 등 3사 간 크리에이터 교류도 활발하게 이어갈 방침이다.

구창근 CJ ENM 대표는 "글로벌 메이저 스튜디오로 도약 중인 피프스시즌이 일본 최고 엔터테인먼트 기업을 파트너로 맞이하게 돼 기쁘다"라며 "CJ ENM의 근간인 초격차 콘텐츠 제작 경쟁력에 집중하며 글로벌 IP파워하우스로 발돋움하겠다"라고 말했다.

마츠오카 히로 토호 대표는 "이번 투자는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까지 발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CJ ENM및 피프스시즌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토호가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의미 있는 발걸음"이라며 "공고한 3사 파트너십은 일본 콘텐츠와 IP가 글로벌 시장에 더욱 활발히 진출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그레이엄 테일러ㆍ크리스 라이스 피프스시즌 공동 대표는 "이번 전략적 투자는 피프스시즌이 글로벌 영화 및 TV콘텐츠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장할 수 있는 기회로, 성공적이고 풍부한 스토리를 보유한 토호와의 파트너십을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라며 "토호 및 CJ ENM과 공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전 세계 시청자를 사로잡을 수 있는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