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CGV 4DX, 노르웨이ㆍ프랑스 최초 진출…유럽 공략 가속화

[비즈엔터 최두선 기자]

(사진제공=CJ CGV)
(사진제공=CJ CGV)

CJ CGV의 자회사 CJ 4DPLEX가 노르웨이와 프랑스에 4DX 상영관을 연이어 오픈하며 유럽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CJ 4DPLEX는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각) 노르웨이 1위 극장사업자 노르디스크 필름 키노(Nordisk Film Kino)와 손잡고 오슬로에 첫 4DX 상영관(140석)을 열었다.

노르디스크는 덴마크와 노르웨이에 총 39개 극장을 운영하고 있다. 한 해 평균 약 1000만 명 이상의 글로벌 관객들이 이 극장을 이용한다. 4DX 상영관이 입점한 노르디스크 링겐 시네마(Ringen Cinema)는 가죽 시트, 리클라이닝 좌석, 프라이빗 라운지 등을 구비한 오슬로 중심지의 프리미엄 극장이다.

CJ 4DPLEX는 또 지난 15일 프랑스 1위 극장사업자 파테(Pathé)와 파트너십을 통해 파리의 파테 라 빌레뜨(Pathé’s La Villette) 극장에 4DX 상영관(104석)을 오픈했다.

파테 라 빌레뜨는 총 16개 스크린과 2900개 좌석으로 이루어진 파리 최대 규모의 영화관이다. 파리 대표 관광지인 에펠 타워에서 12km, 루브르 박물관에서 약 5km 거리의 파리 중심지 라 빌레트에 위치한 대형 쇼핑 센터 빌업(Vill’UP) 내에 입점했다.

노르웨이와 프랑스 4DX관은 오픈과 함께 ‘콩: 스컬 아일랜드’를 첫 상영작으로 선택했다. 4DX만의 강렬한 모션과 환경 효과가 어우러지며 관객들의 환영을 받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노르웨이 4DX관은 첫 주말 최고 객석률이 97%를 기록했으며, 프랑스도 오픈 당일 매진 행렬을 이루며 인기를 모았다.

파테의 CEO 마틴 오딜라드(Martine Odillard)는 “영화를 사랑하는 프랑스 관객들에게 4DX를 통해 새로운 영화 경험을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4DX만이 가진 매력에 관객들이 매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노르디스크 CEO 자니끄 하우젠(Jannicke Haugen)은 “4DX 상영관은 영화 스릴을 즐기는 관객들의 재미를 더욱 배가시켜 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북유럽 시장 공략의 발판이 될 노르웨이와 영화 종주국 프랑스에까지 진출한 CJ 4DPLEX는 올해 공격적인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 지난 2월 오스트리아 극장사업자 할리우드 메가플렉스(Hollywood Megaplex)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어 상반기 중에는 오스트리아에도 첫 번째 4DX 상영관을 오픈 할 예정이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협상을 잘 마무리해 연내 유럽 23개국, 81개의 4DX관을 확보할 계획이다.

CJ 4DPLEX 최병환 대표는 “여러 국가에서의 신규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올해 말까지 총 67개국 600개 4DX관을 운영하는 것이 목표”라며 “2017년은 4DX가 세계 영화계의 주류 플랫폼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 4DPLEX는 현재 한국, 미국, 중국, 유럽, 남미 등을 비롯해 47개국 362개 스크린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유럽 지역에서는 헝가리, 폴란드, 크로아티아를 포함해 총 16개국 49개 스크린을 운영 중에 있다.

최두선 기자 su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