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선균, ‘컷’ 소리에 ‘임금님의 사건수첩’ 스태프들이 달려 온 이유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이선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이선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이선균이 용포의 불편함을 토로했다.

20일 CGV 압구정에서는 문현성 감독과 배우 이선균, 안재홍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제작 영화사람)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이선균은 용포가 너무 잘 어울린다는 박경림의 질문에 “화려한 의상이 굉장히 어색하고 불편했다”며 “‘컷’ 할 때마다 스태프들이 달려와서 보필해 주더라. 그런데 알고보니 나를 보살핀 게 아니라 옷을 보필한 거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연기할 때 나보다, 옷 구김에 더 신경이 쓰였다. 많이 불편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이선균)과 천재적 기억력의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안재홍)가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이는 코믹수사활극. 4월 말 관객을 만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