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프로듀스101 시즌2’ 측 “등급 차별? 건강한 경쟁 하고 있다”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프로듀스101 시즌2' 주제곡 '나야 나' 무대(사진=Mnet '엠카운트다운')
▲'프로듀스101 시즌2' 주제곡 '나야 나' 무대(사진=Mnet '엠카운트다운')

Mnet ‘프로듀스101 시즌2’가 연습생들을 차별 대우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제작진은 “서로 배려하며 건강한 경쟁을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프로듀스101 시즌2’ 관계자는 21일 비즈엔터에 “출연 인원이 많아 주로 그룹별로 이동하고 있다”면서 “연습생끼리 서로 배려해가면서 건강한 경쟁을 하고 있다. 시청자 분들이 우려할 만한 부분 없이 순조롭게 촬영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프로듀스101 시즌2’ 연습생들이 등급에 따라 다른 처우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식사 순서, 인터뷰 순서, 심지어 화장실을 가는 순서까지 등급 순대로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제작진은 연습생 인원이 많아 그룹핑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그룹별 생활은 프로그램 성격상 이뤄진 것일뿐 차별 대우가 이뤄지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지난해 처음 방송된 ‘프로듀스101’은 탄생 단계에서부터 ‘경쟁’에 목적을 두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연습생들에게 동기를 부여할 만한 장치가 마련되는 것은 한편으로는 당연한 일. 다만 그 강도와 적절성에 대해 합의된 기준이 마련되지 않은 바, 시청자들의 갑론을박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프로듀스101 시즌2’는 현재 방영 중인 ‘고등래퍼’ 후속 프로그램으로 편성된다. 오는 5월 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전파를 탄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