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씨그널엔터, 스튜디오드래곤과 tvN '비밀의 숲' 계약…계약금 60억 원

[비즈엔터 최두선 기자]

코스닥 상장기업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이 CJ E&M의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과 60억 원 규모의 드라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씨그널엔터는 스튜디오드래곤과 tvN 드라마 '비밀의 숲'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금액은 59억400만 원으로 최근 매출액 대비 23.5% 규모다.

'비밀의 숲'은 감정을 잃어버린 검사가 검찰청 내부의 비밀을 파헤쳐 진짜 범인을 쫓는 스릴러 드라마다. 배우 조승우와 배두나가 주연을 맡았다.

회당 제작비는 3억6900만 원으로 편당 70분물 총 16편으로 구성된다. 첫 방영일은 오는 6월 2일이다. 단, 방송사 사정에 따라 변동 가능하다.

한편, 스튜디오드래곤은 CJ E&M이 콘텐츠 강화를 위해 설립한 회사다. CJ E&M은 지난해 5월 드라마 사업 부문의 물적분할을 통해 스튜디오드래곤을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최두선 기자 su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