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위너 “올해 안에 두 번 더 컴백한다”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그룹 위너(사진=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사진=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가 활동 계획을 귀띔했다.

위너는 4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올해 안에 두 번 정도 더 나올 것 같다”고 알렸다.

지난 2014년에 데뷔한 위너는 데뷔 3년 차가 됐음에도 불구, 두 장의 음반만을 내놓아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 특히 지난해에는 ‘엑시트(EXIT)’ 프로젝트를 진행, 네 장의 음반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E’ 음반 발매 이후 프로젝트는 조용히 막을 내렸다.

강승윤은 “양현석 회장님이 활동 플랜을 주셨다. 회장님이 계획하는 것은 올해 안에 두 번 정도 더 컴백해서 활동을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만들어놓은 곡도 많고 지금도 계속 작업 중이다. 더 좋은 음악, 우리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음악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양현석 회장님이 좋은 노래가 만들어지면 바로 뮤직비디오 찍고 컴백하자고 말씀하셨다. 이번에는 믿어주셔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훈은 양현석 변호(?)에 나섰다. 그는 “음반이 늦게 나오는 걸 두고 ‘양현석이 일을 안 한다’, ‘왜 음반 안 내주냐’는 반응이 있다. 그런데 (컴백을 일찍 하지 못했던 것은) 우리가 좋은 결과물을 만들지 못했기 때문이다. 우리도 좋지 않은 결과물을 갖고 나오고 싶지는 않았다. 결국 우리의 숙제”라고 밝혔다.

이승훈은 또한 “하지만 올해는 좀 더 타이트하게 활동을 할 거라고 얘기를 들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회장님이 약속을 지키신다고 했다”면서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한편, 위너는 이날 오후 4시 신곡 ‘릴리릴리(Really Really)’와 ‘풀(Fool)’을 담은 싱글 음반 ‘페이트 넘버 포(FATE NUMBER FOR)’를 발매하고 1년 2개월 만에 컴백했다. 멤버 강승윤, 송민호, 이승훈이 작사, 작곡에 참여했으며 뮤직비디오는 미국 LA에서 올로케로 촬영됐다. 위너는 오는 8일 MBC ‘쇼! 음악중심’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방송활동에 돌입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위키미키
    3. 아이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연기도 자연스러운 아이돌은?

    1위
  • 비투비 육성재
    2위
  • 엑소 도경수
    3위
  • 아스트로 차은우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