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챗셔’ 논란 이후 1년 반…아이유 “최대한 꼼꼼히 작업했다”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아이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아이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가수 아이유가 ‘쳇셔’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아이유는 21일 오후 서울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네 번째 정규음반 ‘팔레트’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 “전작에 완벽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 이번에는 더욱 꼼꼼히 작업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5년 발표한 아이유의 미니음반 ‘챗셔’는 그가 처음으로 프로듀싱을 맡은 작품이다. 업계의 호평과는 달리, 타이틀곡 ‘제제’의 가사가 소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속 제제를 성적으로 대상화했다는 논란에 휘말리며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이에 대해 아이유는 “내가 처음으로 프로듀싱을 맡은 음반(‘챗셔’)에서 완벽하게 해내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번엔 정규 음반이고, 시간을 더 들여서 만든 음반인 만큼 내가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꼼꼼히 놓치는 부분 없이 준비하려고 노력했다”면서 논란의 여지를 줄이기 위해 노력했음을 알렸다.

한편, ‘팔레트’는 아이유가 1년 5개월 만에 내놓는 음반으로 더블 타이틀곡 ‘팔레트’, ‘이름에게’를 비롯해 총 10개 트랙이 수록돼 있다. 그룹 빅뱅 지드래곤, 밴드 혁오의 오혁, 싱어송라이터 샘김, 선우정아 등 다양한 뮤지션들이 피처링, 작사, 작곡 등으로 힘을 보탰다.

아이유는 이날 음악감상회를 시작으로 오는 25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하며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