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윤식당' 발리서 성공하나? 윤여정, "재료가 없어" 걱정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tvN '윤식당')
(▲tvN '윤식당')

'윤식당'이 호황을 누렸다.

21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는 호황을 누리는 식당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중국인 단체 관광객을 비롯해 외국인 손님, 홀로 온 손님 그리고 동양인 가족까지 식당에 들어섰다.

상무를 맡은 이서진은 바쁘게 주문을 받고, 주방에서는 더 바쁘게 음식 준비를 나섰다. 이때 아르바이트 생 신구는 '채식주의자' 주문까지 받고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신구는 앞서 이서진이 언급한 채식주의자 손인이 있다는 모습을 보였고, 당황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금세 주문을 받고 실행에 옮겼다.

같은 시각 주방에서 윤여정은 "정말 바쁘다. 이제 재료가 없어 질것 같다"라면서 "어제 장사가 안되서 오늘 재료 준비를 별로 않했는데"라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