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전설, SS엔터 상대 전속 계약 무효 소송 승소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보이그룹 전설(사진=전설 측)
▲보이그룹 전설(사진=전설 측)

보이그룹 전설이 S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낸 전속 계약 무효 소송에서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 25민사부는 26일 오후 전설 멤버 이승태, 이창선, 진분, 김민준, 유제혁이 S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낸 전속계약 무효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앞서 전설 멤버 5인은 지난해 7월 “기본적인 활동 지원을 받지 못했고 정산 역시 제대로 지급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약 9개월에 걸친 법정 공방 끝에 법원은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관계자는 “중국인 멤버 진분(활동명 로이)은 현재 중국에 머무르고 있으며, 이승태는 학업에 매진하고 있다. 유제혁, 김민준, 이창선은 군 입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설은 지난 2014년 ‘미련이 남아서’로 데뷔해 총 6장의 음반을 내며 활동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