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혜훈, 바른정당 14명 탈당에 심경 전해 “국민 위한 것이 진짜 보수”

[비즈엔터 한경석 기자]

이혜훈 의원이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바른정당 14명의 국회의원 탈당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2일 오전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선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이 전화 인터뷰를 통해 권성동·김성태·김재경·김학용·박성중·박순자·여상규·이군현·이진복·장제원·정운천·홍문표·홍일표·황영철 등 14명의 국회의원이 바른정당을 탈당한 상황에 대해 말했다.

이혜훈 의원은 이날 "창당한지 100일도 안 된 상태에서 절반의 의원들이 빠져나가는 상황에 대해 어떻게 어떤 심정이십니까?"라는 김어준의 물음에 답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참 많이 놀랐다. 저희들은 탈당을 하고 창당을 할 때 같은 생각을 한 사람들인 줄 알았는데 어제 보니까 전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희들 이제 당에 남으려고 하는 사람들은 진짜 보수의 길을 가고 싶어서 탈당하고 창당했다. 진짜 보수는 깨끗하고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책임지고 당당한 게 진짜 보수다. 힘들고 어려워도 우리는 '꿋꿋이 가겠다' 이러려고 나왔는데 지지율이 좀 안나온다고 그 잘못된 길로 다시 돌아가겠다 하시는 분들이 있다는 걸 보고 좀 납득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혜훈 의원은 또 "그 지지율 참 금방 변한다. 작년 이맘때 박근혜 대통령이 이렇게 탄핵될 거라고 예상하신분이 있나? 그리고 작년 이맘때 문재인 후보가 이렇게 압도적인 지지율을 얻을 거라고 예상한 분이 있나? 지지율에 따라서 모든 걸 결정한다면 그분들은 지금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면서 그쪽 당으로 갈 일이 아니라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면서 민주당으로 가야 하는 거 아닌가? 판세에 따라서 모든 것을 결정하고 움직이고 그렇게 하면 대의는 어디가는가"라고 탈당한 14인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유승민 후보와 길을 같이 가겠다고 탄탄하게 결속한 분들이 바른정당에 몇 분이나 계십니까?"라는 물음엔 "14~15분 정도는 되시는 것 같다. 나머지 세분들과는 이런 얘기를 나눠볼 기회가 없어서 제가 아직 잘 모르는 것 뿐이다"라고 했다.

이혜훈 의원은 이날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가치를 지키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좀 지켜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권성동·김성태·김재경·김학용·박성중·박순자·여상규·이군현·이진복·장제원·정운천·홍문표·홍일표·황영철 등 14명의 국회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정당에서 탈당하기로 공식 선언했다. 이들은 홍준표 대선 후보가 있는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며 이로써 바른정당 의석수는 19명이 돼 기준이 20명인 원내 교섭단체의 지위마저 잃었다.

한경석 기자 hanks30@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