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함소원, 중국 재력가와 3년 열애...결별 이유 "성격차이"

[비즈엔터 윤미혜 기자]

함소원이 9년만에 국내 예능프로그램에 복귀해 전 남자친구와 결별 이유에 대해 밝혔다.

함소원은 3일 방송된 tvN '택시'에 출연해 중국 재력가로 알려진 전 남자친구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함소원은 '중국 부호와 열애설이 났었다'는 질문에 "파티에서 처음 만났고, 부동산2세가 맞다. 3년을 사귀었다"고 말했다.

그는 "첫 데이트 날 차 3대를 끌고 왔다. 슈퍼카는 자기가 타고 나머지 두 대는 기사가 운전해서 데리고 왔다. 그 때부터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같이 절에 꽃꽂이를 하러 가자고 했다. 그런데 일반 공항이 아닌 개인 전용기를 타고 갔다. 토마토 좋아하냐고 물으며 토마토 밭이 본인 소유라고 말했다. 뭔가 이상하다 싶었다"며 재력가인 전 남자친구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그 친구 말투가 명령조다. 꼭 어디 갈 때 기사를 데리고 가라고 하더라. 나중에 기사를 따돌리고 놀기도 했다"며 성격차이로 많이 싸웠다고 밝혔다.

전 남자친구와 헤어진 이유에 대해 함소원은 "이 친구랑 계속 있다가는 내 인생을 살 수 있을까 싶었다. 언젠가 헤어지지 않을까 싶었다"며 "저는 소박한 여자다. 명품도 좋아하지 않고, 남자친구가 명품을 사주면 엄마줄까 생각도 한다. 제 삶 자체가 평범한 삶이다"라고 털어놨다.

윤미혜 기자 bluestone29@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