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변성현 감독 논란, '불한당' 칸 홍보 '사기 꺾나'...정치발언 살펴보니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감독 변성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감독 변성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변성현 감독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꺼지지 않는 모양새다.

영화 ‘불한당’ 변성현 감독이 18일 온라인상에서 최근 자신의 SNS에 올린 글들이 뒤늦게 화제를 모으며 논란으로 불거진데 대한 입장을 표했다.

변성현 감독은 최근까지 자신의 SNS에 가감없는 정치적 발언을 게재했다. 특히 19대 대선을 앞두고 “심상정이랑 유승민 빼고 다 사퇴해라”, “대선 때문에 홍보가 되질 않는다. 대선을 미뤄라. 나도 니네만큼 준비 오래했다”, “데이트 전에는 홍어 먹어라. 향에 취할 것이다” 등의 글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을 받았다.

이에 변성현 감독은 18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트위터에서 아무 생각없이 적었던 저속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며 일련의 사태와 관련된 사과문을 올렸다.

변성현 감독은 "SNS가 사적인 영역이라고 생각해 무심코 적었던 저의 생각 없는 말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입힌 것 같다"며 "수 개월을 같이 고생한 배우와 스태프분들께 더더욱 면목이 없다"고 적었다.

또 "오늘 일로 말의 무거움을 가슴 깊이 새기는 계기로 삼겠다"며 "염치없지만 '불한당'은 내 개인의 영화가 아니다. 저의 부족함 때문에 온당한 평가를 받지 못 하는 일이 없도록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사과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커지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진짜 불한당이 여기 있었네”, “불한당이 만드는 영화는 못보겠다”등의 반응을 보이는 상황.

더 큰 문제는 이번 논란이 ‘불한당’의 칸국제영화제 홍보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이다. 무거운 마음으로 칸을 찾게 된 변성현 감독은 25일 국내 취재진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할 계획. 기뻐야 할 자리지만, 이번 논란에 대한 언급이 불가피해 보인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