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박소연 대표, 청와대 첫 유기견 출신 퍼스트 도그 ‘토리’ 관련 이야기 공개

[비즈엔터 한경석 기자]

▲'아침마당' 박소연 '케어' 대표(사진=KBS1)
▲'아침마당' 박소연 '케어' 대표(사진=KBS1)

'아침마당'에서 청와대 첫 유기견 출신 퍼스트 도그가 된 '토리'에 대해 전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선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출연해 청와대 첫 유기견 퍼스트 도그가 된 '토리'에 대해 얘기했다.

박소연 대표는 이날 '토리'가 퍼스트 도그가 된 계기에 대해 "선거 막판에 이르러서 한겨레의 한 기자 분께서 이번에 어떤 대통령이 청와대 들어갈 때 유기견을 퍼스트 도그로 만들어보자 해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토리'의 종에 대해선 "뭐가 섞였는지 모를 정도로 종을 알 수가 없다. 소위 잡종이라고 하는 것인데 '토리'는 정말 알 수가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랑 너무 닮았다"고 해 웃음을 줬다.

박 대표는 또 "5명의 유력 대선 후보들 중에서는 1명의 후보(홍준표)만 빼고 안철수, 심상정, 문재인, 유승민 후보가 모두 퍼스트 도그로 하신다고 하셨다. 그걸 비난하고는 싶지 않다. 못할 것 같으면 안 하는 것이 낫다"고 했다.

그는 "한 마리의 개가 겪을 수 있는 나쁜 경우를 다 겪은 개다. 1M 목줄에 묶여서 썩은 음식물을 먹고 주위 개들이 끌려가서 먹히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또 청와대에서 '토리'의 역할에 대해 "심각한 상황에서 웃음을 줄 수 있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경석 기자 hanks30@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