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써클' 공승연, 송영규에 "난 그냥 여기서 한정연으로 살래"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tvN 월화드라마 '써클, 이어진 두 세계')
(▲tvN 월화드라마 '써클, 이어진 두 세계')

'써클' 선공개 영상이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써클, 이어진 두 세계' 측은 19일 네이버 TV에 "공승연, 자신을 납치한 아빠 피해 차에서 뛰어내렸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한용우(송영규 분)가 한정연(공승연 분)을 데리고 어디론 가 향하고 있다. 이때 한정연은 팔목에 흉기를 들고 위협을 데비하는 모습이다.

한용우는 "너를 안전한 곳으로 데리고 갈테니까 걱정하지마라"라면서 위로한다. 하지만 한정연은 위험을 감지하고 달리는 차에서 뛰어내린다. 그러면서 한정연은 자신이 들고 있던 흉기는 한용우에게 내밀며 "난 여기서 한정연으로 그냥 아빠 딸로 살고 싶다"라고 울먹인다. 이에 한용우는 "그렇게는 안된다. 우리가 신세계를 만들 수 있다"라며 "빨리 가자"라며 한정연의 팔을 잡아 끌고 간다. 이때 한정연이 휘두른 흉기에 한용우는 다치고, 경찰까지 오게되자 한용우는 한정연을 두고 떠난다.

과연 한정연을 데리고 어디에 가려는 것인지, 오늘(19일) 방송되는 '써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