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파수꾼' 김영광, 아버지 비밀 밝혀졌다 '간첩사건 조작' 인물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

'파수꾼' 김영광 분 검사의 과거 비밀이 밝혀졌다.

1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에서 조수지(이시영 분)가 장도한(김영광 분)의 뒷조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은중(김태훈 분)은 CCTV를 통해 장도한이 조수지를 구한 영상을 본 후, 장도한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장도한은 정신 이상 증세가 있는 아버지를 만났다. 아버지는 아들을 못 알아보고 제발 살려달라고 빌었다. 장도한은 눈물을 글썽이며 "고개 좀 들어보세요. 저 왔어요 아빠"라고 말했다.

장도한은 아버지와의 접견 서류에 '이관우'라는 이름을 기입했다. 장도한은 "이 사진 한번 봐봐. 아빠 괴롭혔던 형사, 이 사람 맞지?"라며 남형사의 사진을 내밀었다. 장도한의 아버지는 "다 맞아요. 집에 가고 싶어요. 제가 다 했어요"라며 빌었다. 장도한은 "내가 아빠 여기서 꼭 나가게 해줄게. 다음엔 우리 집에 꼭 같이 가자"고 말했다.

뒤따라온 김은중 검사는 병원 측 관계자로부터 "검사님, 이신혁씨 당시에도 간첩사건 조작된 거라고 사건 후에 저렇게 된 것 그래서 그렇게 된거라고 소문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신혁은 장도한의 아버지인 것.

김은중은 접견인 이름에 '이관우'의 이름을 보고 깜짝 놀라 뒤를 쫓았다. 병원 밖에서 장도한과 이관우(신동욱 분)가 만나고 있는 모습을 봤다. 이관우는 장도한에게 "관우야, 난 우리가 가족이었던 때의 일은 떠올리고 싶지 않아"라고 말했다. 장도한은 "미안해 조금만 기다려줘"라고 말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