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초인가족' 박혁권, 전생은.. '길태미' 촐싹맞은 검객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SBS '초인가족')
(▲SBS '초인가족')

'초인가족' 박선영과 박혁권이 역술원을 찾았다.

19일 방송된 SBS ‘초인가족2017’에서는 점집을 찾아가는 맹라연(박선영 분)과 나천일(박혁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맹라연은 "지난 번에 왔는데, 좀 찜찜해서 다시 찾았다"라며 "그때 했던 얘기 조금더 자세히 좀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역술가는 "그런건 안된다"라며 "전생을 한 번 봐주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나천일에게 "정말 유명한 검객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나천일은 "정말? 그럼 엄청 멋있었겠다"라고 말했다. 역술가는 "아니다. 정말 촐랑대고 촐싹 맞았다"라고 말했다. 이는 SBS '육룡이 나르샤' 속 길태미를 언급한 것.

역술가는 맹라연에게 “개똥이었습니다”라고 말해 두 사람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점쟁이는 “이름이 개똥이.왕의 여자. 조선시대 3대 요부 “라며 “광해군을 손에 쥐고 있었던 그 개똥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SBS 드라마 '왕의 여자' 속 박민영은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