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인터뷰②] '프로듀스101' 김태민 "프로그램 논란, 흔들리지 않았다"

[비즈엔터 김소연 기자]

▲김태민(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김태민(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나노분량 프로놀람러.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했던 김태민의 별명이다. 큰 눈에 귀여운 외모로 화들짝 놀라는 모습은 초 단위로 스쳐 지나가는 101명의 연습생들 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었다. 여기에 '프로듀스101' 시즌2 주제곡인 '나야 나' 평가에서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또한, 진정성 있는 가사로 대중의 마음을 움직인 '겁'까지, 김태민은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생후 200일 께 앓았던 장폐색증이 22년만에 재발했고, 응급 수술을 받게 되면서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하차하게 됐다. 콘서트조로 불린 35위 안착도 긍정적인 평가를 얻은 상황이라서 하차의 아쉬움은 컸다. 그는 '프로듀스 101' 시즌2 종방 이후 병원에서 퇴원했다. 일주일 전부터는 죽도 먹기 시작해서 점점 쾌차하고 있다.

61kg이던 몸무게는 투병 생활을 하면서 52kg으로 9kg이 빠졌지만,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미소만은 여전했다. 김태민은 "살을 찌워야 한다"면서도 "프로그램을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더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①에서 계속

▲김태민(출처=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김태민(출처=Mnet '프로듀스101' 시즌2)

Q:연기자 전문 소속사 연습생이다. 어떻게 '프로듀스101' 시즌2에 지원하게 됐나.
김태민:
고등학교 때 처음 연극부 활동을 하면서 배우를 꿈꾸게 됐고, 매니지먼트사 오디션을 봤다. 그때 회사에서 '아이돌로 데뷔한 후 연기를 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하셨고, 춤과 랩 연습을 하게 됐다. 그 회사 선배들 백업 댄서로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제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그 회사를 나오게 됐지만 무대에 미련이 남더라. 그래서 지원하게 됐다.

Q:출연해 보니 어떻던가.
김태민:
미련을 정리한 계기가 됐다. 무대에도 올라보고, 그 무대를 통해 관심도 받고 사랑도 받아보니 만족한다. 앞으로 추후에 앨범을 도전해보고 싶긴 하다. 춤과 랩은 꾸준히 취미로라도 하고 싶다.

Q:'쇼미더머니'에서 보는 거 아닌가.
김태민:
그 정도는 안될 거 같다.(웃음) 1차에서 탈락하지 않으려면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 같다.

Q: 생각했던 것보다 어렵거나 힘든 부분은 없었나.
김태민:
제가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그만두고 2년 만에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지원하게 된 거다. 춤, 노래, 랩 모든 부분이 뒤쳐졌고, 따라가는 게 더뎠다. 제가 선호 춤을 가르쳐줬는데, 제가 틀리고 그랬다.(웃음)

Q:그런 생활 속에서 도움을 준 인물이 있을까.
김태민:
김태우 형. 제 정신적인 지주였다. 그리고 랩 가사를 쓸 때 장문복, 김종현, 박우진 모두 도와줬다. 연습생 때 랩을 하긴 했지만 그땐 카피였다. 제가 가사를 써 본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랩을 했던 친구들의 도움이 없었으면 큰일날 뻔했다.

Q:체력적으로 힘들진 않았나.
김태민:
공식적으로 연습이 끝나는 시간은 밤 12시 정도였다. 그 이후 연습은 각자 자유였는데, 다들 더 좋은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남아서 연습했다. 잘 시간은 충분히 주셨는데, 무대를 더 잘 하고 싶어서 못 잔 건 있다.

▲김태민(출처=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김태민(출처=Mnet '프로듀스101' 시즌2)

Q:등급별 차별 논란, SNS 부정사용, PD픽 등 프로그램이 사랑받은 만큼 논란도 많았다. 참여하는 입장에서 혼란스럽진 않았나.
김태민:
흔들리거나 하진 않았다. 신경은 쓰이지만 제가 신경을 쓸 문제는 아니니까. 제가 할 수 있는 걸 우선적으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Q: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가장 큰 성과는 무엇일까.
김태민:
정말 많이 배웠다. 예상하지 못한 것들, 가령 랩을 쓴다거나 하는 경험은 정말 좋았다. 그리고 제 스스로를 되돌리는 시간을 갖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전엔 자신감 있는 척만 했지 자신감이 있는 건 아니었다. 그런데 진짜 자신감이 생겼다. 가족애도 생기고.

Q:김태민의 데뷔는 언제일까.
김태민:
먼저 팬미팅 준비를 열심히 하고, 그동안 하지 못한 연기 연습을 열심히 하려 한다. 레슨도 받고, 오디션도 보고. 배우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김소연 기자 sue123@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2. 트와이스
    3. 워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