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복수는 이제 시작"..'언니는 살아있다', 시청률 상승 확신하는 이유(종합)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팀(사진=SBS)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팀(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가 본격적인 반등을 준비하고 있다. 앞으로 풀어나갈 이야기가 많은 만큼 그 흡입력이 얼마만큼의 위력을 지닐지도 관심사다.

28일 오후 2시 30분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홀에서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김다솜, 이지훈, 조윤우 등이 참석했다.

이날 장서희는 "체감인기는 높은데 왜 전체적인 시청률이 빠르게 오르지 않는 지 아쉽다. 하지만 재밌게 열심히 늘 웃으며 촬영 중이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자신과 커플연기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손창민에 대해서는 "우리 케미는 손창민 덕분이다. 정말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만족을 표했다.

현재 극 중에서 실질적인 복수를 해나가고 있는 오윤아는 앞으로의 전개를 예고했다. 그는 "힘든 과정이지만 주변 연기자분들이 착하고 밝아서 너무 즐겁다. 저희 나름대로 촬영장에 오면 즐겁게 힐링하며 촬영 중이다"면서 "지금 난 복수를 아직 시작도 안 한 거다. 앞으로 더 어마어마한 장면이 많으니 지켜봐달라"고 귀띔했다.

▲오윤아(사진=SBS)
▲오윤아(사진=SBS)

악역을 맡고 있는 다솜은 "시청률이 조금 아쉬운 부분은 있는 것 같다. 앞으로 더 놀라운 전개가 많이 펼쳐질 것 같으니 재밌는 스토리에 대해 많이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시청률 욕심을 보였고, 이지훈 조윤우 김주현은 유쾌한 현장 분위기를 전하며 "앞으로 더 재밌는 전개가 나올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다솜은 특히 극 중 손여은 양정아를 포함한 세 명의 악녀 중 자신의 캐릭터에 자부심을 보였다. 다솜은 "양달희 거짓말의 실마리는 후반부부터가 시작이다. 제 2의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자세한 건 방송을 통해 봐달라"고 말을 아꼈다.

스펙터클한 극 전개와 출생의 비밀, 치정, 불륜 등이 얽혀있는 만큼 '언니는 살아있다'에는 '막장'이라는 꼬리표가 붙고 있다. 이에 대해 장서희는 "우리가 한국 드라마 장르 중 하나를 개척했다고 봐주시면 좋겠다"면서 "김순옥 작가 작품 속 캐릭터들은 다 색깔이 있고 매력이 있다. 배우가 어떻게 살리냐에 따라 드라마 성패도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김순옥 작가 특유의 장점은 뒷심이 강하다는 거다. 아직 내용을 다 풀어나가지 않은 상태여서 더 많은 내용이 남아있다"면서 "시청률에서 아쉬운 면은 있지만 김순옥 작가 특유의 매력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조금만 기다리면 시청률 아쉬움이 해소될 것 같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장서희(사진=SBS)
▲장서희(사진=SBS)

앞으로의 내용에 대해 오윤아는 "다양한 반전이 있을 거다. 후반부부터는 통쾌한 사이다와 답답한 고구마가 어우러지며 몰아칠 것 같다"고 말했고, 장서희는 "구회장(손창민 분)과 이계화(양정아 분)를 응징할 것 같다. 세 여자의 복수도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주현은 다솜과의 대립각과 이지훈, 조윤우와의 삼각구도를 강조했고, 다솜은 "'언니는 살아있다'는 지금부터가 시작이다. 대본을 볼 때마다 놀라움의 연속인데 시청자도 마찬가지로 느낄 것"이라면서 "정말 재밌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는 생사가 갈리는 긴박한 순간에 함께 있던 세 여자 강하리(김주현 분), 김은향(오윤아 분), 민들레(장서희 분)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워맨스 드라마로, 비극적인 순간을 함께 한 위기의 여자들이 서로 의기투합하면서 성장해가는 이야기다. 토요일 저녁 시간대를 평정하며 시청률 1위 기조를 이어가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언니는 살아있다'는 지난 24일 방송분의 2049 시청률이 5.2%를 기록, 토요일 밤 10시대에 방송되는 예능·드라마 장르를 통합한 종합 시청률과 2049 시청률 1위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세 여자 주인공의 복수극이 무르익으며 안방극장의 몰입도 또한 높아지고 있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부터 2회씩 연속 방송된다.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팀(사진=SBS)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팀(사진=SBS)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