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첫방 ‘학교2017’, ‘행복은 성적순’에 반기 든 발칙한 고딩들 (종합)

[비즈엔터 라효진 기자]

(사진=KBS2 ‘학교 2017’ 캡처)
(사진=KBS2 ‘학교 2017’ 캡처)

‘학교2017’ 학교를 도발하는 발칙한 고딩들의 이야기가 시작됐다.

17일 첫 방송된 KBS2 ‘학교2017’에서는 금도고 2학년 1반 학생들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전교생의 모의고사 성적을 1등부터 280등까지 강당에 붙여 두고 이를 계급화하는 금도고등학교. 이를 통해 학생들은 밥 먹는 순서부터 도서관 이용 권리까지 다양하게 차별받았다.

전교 꼴찌 라은호(김세정 분)는 명문 한국대에 합격한 선배 종근(강민혁 분)을 짝사랑하고 있었다. 이에 학교 땡땡이를 치고 종근을 만나러 간 라은호는 “대학 오면 CC를 꼭 하고 싶었다”는 말에 한국대라는 꿈을 품게 됐다.

하지만 턱없이 모자란 성적은 좌절로 이어졌다. 이때 라은호는 학생회장이자 전교 1등 송대휘(장동윤 분)로부터 웹툰 특기자로 한국대에 갈 수도 있다는 정보을 얻었고, 그림 삼매경에 빠졌다.

2학년 1반 학생들의 고민도 속속 공개됐다. 이사장 아들 현태운(김정현 분)은 아버지의 억압, 송대휘는 학원 보내 줄 돈이 없는 집과 어두운 과거 때문에 괴로워했다. 나머지 학생들도 잦은 모의고사 탓에 스트레스를 받던 터였다.

모의고사를 월 3회로 늘린 후 첫 시험날, 전교에 스프링쿨러가 터지며 모든 것이 무산됐다. 이전부터 학교와 선생님들을 골탕먹이는 사건들이 종종 발생하고 있었고, 교장 양도진(김응수 분)은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잠시 학교는 평화로웠다. 그러나 수업시간에 그림을 그리던 라은호는 소중한 노트를 국어 교사 구영구(이재용 분)에게 뺏겼고, 이를 찾으러 한밤중 몰래 교무실에 잠입하다가 전교생의 성적 그래프가 찢겨있는 것을 발견하게 됐다. 방송 말미 라은호가 찢긴 그래프를 태우고 있는 의문의 인물을 발견하는 장면이 긴장감을 북돋웠다.

라효진 기자 thebestsurplus@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