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박유천, 황하나 태그로 노출된 사건의 전말…황하나 불안한 심경변화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박유천 인스타그램)
(▲박유천 인스타그램)

박유천이 기습적인 사과문이 화제다. 특히 이 사과문이 예비 신부인 황하나 인스타 라이브와 태그로 노출 돼 눈길을 끈다. 어떻게 된 사연일까.

시작은 17일 밤 황하나는 인스타그램에 올라 온 라이브 영상이다. 황하나는 이 영상에서 노래방에서 지인들과 놀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의 옆에는 예비 신랑 박유천이 있었다.

박유천은 영상에서 손가락으로 브이를 그리는가 하면, 황하나 어깨에 기대며 자신의 얼굴을 노출하려 했다. 이에 황하나는 “옆에 있는 사람 보여달라고요? 안돼요 못생겨서”라고 웃으며 말하기도 했다.

이후 박유천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황하나의 게시물을 통해 공개됐다. 황하나가 자신의 사진에 박유천의 아이디를 태그, 그의 계정을 알린 것.

박유천은 그간 비공개 계정이었던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공개로 돌리고 심경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박유천은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도 모르겠고) 사실 자신도 없었다”라며 어렵게 심경을 전하게 됨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정말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내가 준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 정말 죄송하다. 포털사이트에 기사 뜨는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하다. 얼마전에 다락방과 통화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다. 다시 일어나보고 싶다고. 그런데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건 내 의지와 상관이 없는 것 같다“며 복귀를 꿈꾸고 있으나 진행이 어렵다는 걸 밝혔다.

결혼에 대해서도 "미리 말 못해 죄송하다. 사과조차 못했는데, 이해부탁드린다. 정말 하루하루 열심히 버티고 있다. 여러분도 버티기 힘드시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린다. 제발 꼭 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빈다. 저와 하나 응원해주시길 바란다"며 응원을 당부했다.

이 사과문은 노래방 영상이 올라온 직후에 올라왔다는 점에서 여러 해석의 여지를 낳았다. 황하나가 박유천과 함께 사과문을 올렸다가 5시간도 지나지 않아, 사과문을 내리고 돌변한 태도를 보여 여러모로 논란을 키운 모양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슈퍼주니어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