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조작' 남궁민, 엄지원에 "이제부터는 내 방식대로"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SBS 월화드라마 '조작')
(▲SBS 월화드라마 '조작')

'조작' 남궁민이 엄지원의 제안을 거절했다.

3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서는 권소라(엄지원 분)가 한무영(남궁민 분)에게 전화를 건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소라는 박응모(박정학 분)가 공소시효 때문에 풀려났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권소라는 임지태(박원상 분)에게 "우린 다 공범이란 사실이에요. 피해자 그 누구도 그 자식을 용서한 적이 없는데 우리가 멋대로 용서해버렸다고요. 그건 검찰의 치욕이고 전 이렇게 개쪽 당하고 싶어서 검사된 거 아닙니다"라며 분노했다.

이후 권소라는 애국신문의 연락처를 받고 한무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권소라는 "대한일보에 넘긴 영상 조작된 거 아니죠. 나한테 그 원본 영상이 필요해요. 박응모 다시 기소하려고 합니다"라며 부탁했다.

그러나 한무영은 "내가 법도 사람도 다 믿어본 적이 있는데 말이죠. 그게 믿을 게 못되더라고. 그걸 당신이 가르쳐줬어. 기사는 막혔고 법은 망가졌고 게임의 룰이 다 망가졌어요. 이제부터는 내 방식대로 합니다. 당신 어차피 못할 게 뻔하니까"라며 독설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