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옹청이부터 구르미까지…워너원 11人 뽑은, 마음에 쏙 드는 애칭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워너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워너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워너원이 마음에 드는 애칭을 꼽았다.

7일 오후 4시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그룹 워너원의 데뷔 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 등 워너원 멤버 11인이 참석했다.

이날 워너원 옹성우는 "내게 옹청이라는 별명이 있다. 옹 씨와 멍청이를 합친 별명"이라면서 "제가 첫 인상은 짙고 냉랭할 것 같다는 말이 많은데 그와는 다르게 멍청한 모습을 많이 보여줘서, 웃기는 걸 좋아해서 그 별명이 정말 마음에 들고 뿌듯한 별명이다"고 운을 뗐다.

이에 박지훈 또한 자신의 별명에 애정을 나타냈다. 박지훈은 "내가 준비했던 필살기가 윙크였는데 팬 여러분이 윙깅(윙크+애깅)이라는 별명을 지어주셨다. 귀여운 별명을 지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배진영 별명 중 배챙이라는 별명이 있다. 배챙이. 포켓몬 발챙이에 배진영을 합한 건데, 진영 군이 입술이 매력적인데 그게 닮은 것 같다. 팬 분들이 이름 잘 지어주신 것 같다"고 말했고, 황민현은 "하성운 별명 중 구름이라는 별명이 있다. 이름에 있는 운이 구름 운 자인데, 형이지만 그런 별명 덕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고, 귀여운 이미지를 어필할 수 있는 것 같다. 저희도 평소에 구르미 형이라 부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워너원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탄생된 11인조 보이그룹이다.

워너원은 7일 오후 6시 국내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 음반 '1X1=1(TO BE ONE)'을 발매한다. 같은 날 오후 8시에는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프리미어 쇼콘(쇼케이스+콘서트)'를 개최하며 본격 데뷔 신호탄을 쏘아올릴 예정이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스트레이키즈
    2. 워너원
    3. 에이핑크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