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런닝맨' 이광수, "윤아가 머리 기르라고 하면 엉덩이까지" 웃음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런닝맨’ 이광수가 윤아의 말에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13일 방송된 ‘런닝맨’에는 소녀시대가 출연했다.

이날 소녀시대 윤아는 이광수와 짝꿍을 이뤘다. 윤아는 식당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정말 광수 오빠랑 짝을 하고 싶었다”면서 “(이광수는) 긴 머리가 정말 잘 어울렸다”고 이유를 밝혔다.

윤아의 말에 이광수는 “윤아야, 나 머리를 엉덩이까지 기를 수 있어”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긴 머리가 잘 어울리는 사람 또 누가 있느냐”는 양세찬의 질문에 윤아는 “원빈 오빠도 잘 어울린다”고 말했고, 의도치 않게 원빈과 비교 당한 이광수는 씁쓸한 웃음을 지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