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강수연 “보이콧·故 김지석 사망..그래도 ‘BIFF’는 계속 돼야”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강수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강수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BIFF’ 개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기자회견에서 “어려운 상황이지만 영화제 개최에 대한 불신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면서 “집행위원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영화제를 치르고자 한다”고 말했다.

BIFF는 앞서 사무국 직원 24명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를 요구하는 취지의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내부 갈등을 겪어왔다. 강수연 집행위원장과 김동호 이사장은 올해 영화제를 끝으로 사퇴한다.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이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는 속에서도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시작을 알리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이후 어떤 상황에도 영화제는 반드시 치러져야 한다는 믿음으로 올해 영화제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집행위원장 역임 이후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털어놓은 그는 “올해도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지석 부위원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는 아직도 믿기 힘들 정도로 슬픈 일이다. 일부에서는 보이콧이 진행 중이고 여러 상황이 완벽하게 해결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올해 영화제 역시 반드시 차질 없이 치러내야 하고 집행위원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영화제를 치르고자 한다. 많은 관심과 애정 성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BIFF는 10월 12일부터 21일까지 열리며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초청작 298편 월드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129편 등을 상영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