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BZ시선] 대중은 왜 김생민에 열광하는가

[비즈엔터 라효진 기자]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최근 방송 예능의 추세는 일관적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연예인의 가족을 내세워 그들의 화려한 삶을 관찰하는 예능이 쏟아졌고, 이는 시청자들에게 박탈감과 무력감을 줬다. 반면 여행 예능과 음식 예능은 YOLO(You Only Live Once, 인생은 한 번뿐이다)족을 양산했다. 전혀 달라 보이는 콘셉트다. 그러나 이 같은 예능 트렌드는 결과적으로 대중에게 노력해도 되는 게 없는 삶, 불투명한 내일을 준비하는 대신 오늘을 즐기며 살자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런 상황에서 연예계 대표 짠돌이로 소문난 방송인 김생민이 화제의 인물이 됐다. 25년의 연예계 생활에서 한 번도 주인공인 적 없던 그가 대중의 전폭적 지지 속에 ‘제1의 전성기’를 맞았다. 김생민이 방송에서 언급해 온 절약 행보가 궁상으로 치부되는 요즘 그는 어떻게 국민적 열광을 이끌어낼 수 있었을까.

시작은 김생민이 방송인 송은이와 김숙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비밀보장’에 경제 자문위원으로 등장하면서부터였다. 그의 해박한 경제 상식과 재테크 노하우에 코너의 인기는 수직상승했다. ‘비밀보장’에서 독립, 새로 꾸린 ‘김생민의 영수증’은 팟캐스트 청취율 1위를 차지했다. 누적 다운로드 수는 1000만 건에 이른다. 급기야 이 방송은 KBS의 고정 프로그램으로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방송 콘셉트는 간단하고 명확하다. 청취자가 한 달 치 소비 내역이 담긴 영수증을 보내면, 김생민이 이를 분석해 주는 방식이다. 불필요한 지출에는 ‘스튜핏(Stupid)!’, 현명한 소비에는 ‘그뤠잇(Great)!’이라는 코멘트가 달린다. 시험지에 빨간펜으로 점수를 매기듯 영수증에 채점을 한다.

그는 ‘절실함이 있다면’ 돈을 쓰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무조건 지갑을 닫으라고만 하지 않는다. “웨딩 네일은 장갑을 끼기 때문에 할 필요가 없다”는 김생민이 부모님에게 비싼 선물을 사 드린 ‘효도 소비’에는 엄지를 치켜든다. ‘김생민의 영수증’에는 이유 없는 질책 대신 현실과 이상의 균형을 맞춘 조언이 존재한다. 그의 가장 큰 무기는 합리적 공감인 것이다.

적금으로만 10억 원을 모았다는 김생민의 일화도 뭇 사람들에게는 먼 이야기다. 그러나 대중은 그의 성공을 배아파하지 않는다. 오히려 김생민처럼 근검하고 성실한 사람이 성공하는 사회를 바란다. 그는 범인(凡人)들의 롤모델이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인터뷰의 주인공이 된 그가 감격의 눈물을 흘릴 때, 모두가 공감의 박수를 건넨 이유다.

라효진 기자 thebestsurplus@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2. 트와이스
    3. 워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