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돌아온 복단지' 진예솔, 송선미 믿음 얻었다 "내 일좀 해"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복단지' 진예솔과 강성연이 위기를 모면했다.

14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신예원(진예솔 분)이 박서진(송선미 분)의 믿음을 얻었다.

이날 신예원은 복단지(강성연 분)에게 박서진의 비자금 비리자료를 전하면서 "빨리 더 강하게 나가"라고 말했다. 이때 박서진이 복단지와 눈을 마주쳤다. 이에 신예원은 "당장 당신이 신회장 딸이라는 것을 밝히지 않는 다는 것에 대해 각서를 써"라며 연기했고, 복단지 역시 신예원의 연기에 당황하지 않고 신예원의 연기를 이어갔다.

이후 신예원에게 박서진은 "그동안 오해하게 만들어서 미안하다"라며 "이제 내 밑에서 일좀해라"라며 신임을 얻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