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박광현 "'언니는 살아있다' 멍멍 꿀꿀 대사, 100% 애드리브"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박광현(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박광현(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박광현이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선보인 애드리브를 언급했다.

15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휴플레이스에서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추태수 역으로 열연한 배우 박광현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박광현은 "추태수가 원래는 지질한 느낌의 악역이 아닌 정통 악역이었다. 그런데 내 색을 넣어서 내가 순화를 시켰다"고 운을 뗐다. 그는 "깐족대고 지질한 느낌을 살리려 했다. 감독님과 현장, 시청자 분들이 모두 좋은 반응을 보내준다"며 만족을 표했다.

이어 그는 극 중 생수통 배달원 분장을 선보인 것에 대해 "난 즐기고 있다. 당시 그 장면은 조끼만 의상팀에서 준비해주고 팔토시나 다른 부분들은 전부 내가 다 준비했다"면서 "드라마 내에서 오버하거나 과하지 않게 잘 녹여서 웃기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애드리브를 거의 안 쳤는데 최근엔 하고 있다. 꺼지라는 대사에 더해 '꺼지고 또 꺼져'를 넣는 걸 유행어로 밀고 싶다"면서 "'멍멍! 꿀꿀!'도 애드리브다. 원래는 '너의 개 돼지가 될게'가 대사였는데 그 뒤에 애드리브로 넣었다. 오윤아가 웃음을 많이 참았다"고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광현이 출연 중인 '언니는 살아있다'는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시청률 20%대를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다. 박광현은 지질한 불륜남 추태수 역을 맡아 코믹 연기로 극에 감칠맛을 더해 호평 받고 있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