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인터뷰] 기련 “음악으로는, 누구에게도 꿀리고 싶지 않아요”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싱어송라이터 기련(사진=클래프컴퍼니)
▲싱어송라이터 기련(사진=클래프컴퍼니)
싱어송라이터 기련은 자신의 이름을 따라 살고 있다. 재주 기(技)에 익힐 련(練), 재주를 단련한다는 의미처럼 스스로 곡을 쓰고 가사를 붙이고 노래를 부른다. “뜻이 너무 좋죠. 이름처럼 가고 있어요.”

기련이 처음 얼굴을 알린 것은 SBS ‘K팝스타 시즌3’를 통해서다. 소속사 관계자는 “너무 오래된 일이라 얘기를 꺼내는 것이 민망하다”고 했지만 당시 가수 낙준(버나드 박), 샘김과 함께 팀 EQ를 결성, 제법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입시 준비를 하다가 ‘K팝스타3’에 나간 거예요. 프로그램이 끝난 뒤에는 다시 입시를 준비했고요. 처음에는 작곡 전공으로 준비했다가 중간에 보컬 전공으로 전향했어요. 신입생 공연에서 지금의 소속사 대표님 눈에 띄어 오디션을 보게 됐고 1년 반 동안 연습생으로 지내면서 곡을 써왔어요.”

데뷔곡을 내놓기 직전까지는 마냥 얼떨떨하고 앞으로 뭘 해야 하는지 혼란스러웠지만, 막상 데뷔를 하고 나니 흘러가는 대로 잘 해 나가고 있는 것 같단다. “음원사이트 댓글도 챙겨 보고 있어요. 신인이라 그런지 마구 붐업이 되지는 않고 있지만 소소하게 괜찮은 반응이 보이더라고요. 좋습니다.”

데뷔곡 ‘이제와서 뭘’은 엇갈린 연인의 마음을 그린 노래다. 서글픈 가사 내용과 달리 멜로디는 밝고 따뜻하다. 아기자기한 악기 편성은 달콤하게 하지만 부담 없이 귓가를 간질인다.

“예전부터 해왔던 음악을 한 번 더 보여드린 느낌이에요. 새로운 시도 보다는 안정적으로 잘할 수 있는 노래, 대중이 좋아할 만한 스타일에 초점을 맞췄어요.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과 대중적인 색깔을 섞는 실험을 하면서 균형점을 찾아갈 생각이에요.”

▲싱어송라이터 기련(사진=클래프컴퍼니)
▲싱어송라이터 기련(사진=클래프컴퍼니)

어린 시절 세계적인 알엔비 가수 브라이언 맥나잇을 좋아했다는 그는 흑인 음악에 특히 많은 애정을 쏟고 있다. 동석한 소속사 관계자는 “최근 기련의 뮤지션리그 페이지가 열렸다”면서 해당 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그의 신곡을 들려줬다. ‘이제와서 뭘’과는 사뭇 다른, 어반한 분위기의 알엔비 곡이다.

“처음 음악을 시작할 때는 브라이언 맥나잇에게서 영향을 많이 받았어요. 그런데 한국에서 그런 올드 팝을 하기는 무리가 있겠더라고요.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음악을 하고 싶어요. 트렌디한 가수들을 자꾸 찾아보려고 해요.”

국내 가수 중에서는 싱어송라이터 딘을 좋아한다. “진짜 아티스트적인 면”이 좋다고 했다. “가수로서도 멋진데 프로듀서로의 능력치도 최고잖아요. 그래서 선배님이 궁금하기도 하고, 저도 그렇게 되고 싶어요.”

사실 기련과 딘은 꽤 닮은 구석이 있다. 두 사람 모두 작곡가로서 먼저 발을 내딛었다는 점이다. 기련은 허각의 ‘연서’ 음반에 실린 ‘텔 미 와이(Tell Me Why)’, 수란이 예능 프로그램 ‘크로스 컨트리’를 통해 발표한 ‘스틸 브리드(Still Breathe)’ 등의 작곡에 참여한 경력이 있다.

“제가 부르고 싶은 마음은 없었냐고요? 글쎄요, 제게 어울리는 노래라는 생각은 안 들었어요. 오히려 다른 가수 분들의 목소리 뒤에서 내가 쓴 곡이 어떤 반응을 받는지 보는 게 재밌더라고요. 제가 작곡한 노래가 발표될 때도 설레긴 하지만, 제 노래를 낼 때 설레고 싶어요. 아직 그런 설렘을 크게 느껴보진 못했거든요.”

▲싱어송라이터 기련(사진=클래프컴퍼니)
▲싱어송라이터 기련(사진=클래프컴퍼니)

기련에게는 모든 것이 새롭다. 얼마 전에는 인터뷰를 하다가 자신의 장점과 단점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당황했다. “한 번도 생각해 본 적 없어요. 저에 대해 잘 모르겠더라고요. 저를 알아갈 시간이 필요해요.”

가수 활동을 위해서는 ‘귀차니즘’도 극복해야 하고 ‘멀티 플레이어’가 안 되는 성격도 고쳐야 하겠지만 기련은 즐겁다. “다 좋아요. 막연히 연습만 할 때는 ‘이걸 만들어서 어디다 써먹지?’라는 생각이 많았는데 이제는 꾸준히 음악을 만들 수 있다는 게 좋아요.”

고민이 없는 것은 아니다. 더 좋은 차기작을 내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그래서 요즘에는 미디 공부에 한창이다. “어떤 방향으로 노래를 만들어야 할까 고민하다가 미디를 잡게 됐어요. 일 년 쯤 전부터 ‘내게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 때부터 마인드가 바뀐 것 같아요.”

“음악을 빨리 시작하는 친구들 있잖아요. 고등학생 정도의 나이인데 작, 편곡까지 다 하는 가수들도 있고요. 제가 지방 출신인데, 거기서는 제가 (음악을) 제일 잘하는 줄 알았거든요.(웃음) 와~ 그런데 음악 잘하는 사람들이 정말 잘하더라고요. 지금의 저에게 만족하지는 않아요. 음악으로는, 어디서도 꿀리고 싶지 않습니다.”

음악이 자신의 길임을 확신하고 있긴 하지만 한 편으로는 돌아갈 곳이 없다는 생각에 불안할 때도 있다. 말하자면 배수진을 치고 가수 데뷔를 한 셈이다. “차근차근 밟아 나가야죠. 제 마음가짐이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노래를 만드는 사람도, 부르는 사람도, 연주하는 사람도 모두 저예요. 회사에서 채찍질해주는 걸로는 오래 가지 못할 것 같아요. 스스로 마음을 단단히 먹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내년 상반기쯤에는 미니 음반이 나오게 될 것 같은데요. ‘이제와서 뭘’ 같은 어쿠스틱 음악이 제 전부가 아니니까, 앞으로 기대하고 들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갓세븐
    2. 방탄소년단
    3. NCT127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보고 있어도 보고싶은 얼굴천재는?

    1위
  • 차은우
    2위
  • 진영
    3위
  • 찬열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