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22nd BIFF] #외압논란 #여성…개막작 '유리정원' 던진 뼈있는 화두(종합)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강수연, 임정운, 서태화, 박지수, 문근영, 신수원, 김태훈(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강수연, 임정운, 서태화, 박지수, 문근영, 신수원, 김태훈(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유리정원'이 부산국제영화제의 포문을 시원하게 열어젖혔다. 독특한 색채를 지닌 영화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부산국제영화제의 위기론을 대두시킨 외압 및 블랙리스트 논란까지 생각할 지점을 여럿 남겼다.

12일 부산 해운대구 수영강변대로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행사에는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 임정운 박지수 등 배우들과 신수원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신수원 감독은 "'유리정원'은 오래 전에 구상한 소재였는데 '마돈나'의 식물인간 캐릭터를 쓰면서 더 발전시키게 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신 감독은 "나무로 환생하는 여자에 대한 구상까지 이어졌고, 여자 과학도와 그를 지켜보는 무명 소설가 형식의 이야기가 됐다"고 부연했다.

이날 가장 주목 받은 인물은 단연 문근영이었다. 2년 만의 스크린 컴백인 것에 더해 최근 급성구획증후군으로 투병 생활을 했던 만큼 그의 귀환은 많은 이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문근영(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문근영(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문근영은 컴백작으로 '유리정원'을 택한 것에 대해 "캐릭터에 대한 깊은 끌림이 있었다. 여러 매력이 공존된 캐릭터여서 잘 이해하고 표현, 연기하고자 하는 욕망이 컸다"고 밝혔다. 다리를 저는 연기를 선보인 것에대해서는 "여러 영상을 참고하고 조언을 구했다. 다리를 최대한 사용하지 않으며 생활해보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선 굵은 여성 캐릭터가 중심이 되는 영화인 만큼 여성 감독인 신 감독에게도 시선이 쏠렸다. 그는 "영화를 만들면서 내가 여자라는 의식을 별로 하지 않으려 하지만, 아무래도 여자가 주인공인 만큼 내가 더 많이 이해하게 되는 부분이 있었다"면서 "내가 만들어낸 인물인 만큼 과연 이 캐릭터가 관객들에게 공감을 갖게 할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신 감독의 고민점은 성별적인 부분을 넘어 외압 및 블랙리스트 논란으로 이어졌다. '다이빙벨' 상영 중지사태에서 촉발된 외압논란과 감독 조합들의 보이콧이 이어지며 부산국제영화제는 도마 위에 여럿 오른 바 있다. 특히나 최근 블랙리스트의 존재가 수면 위로 떠오르며 논란은 가중됐다.

▲신수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신수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신 감독은 "부국제뿐만 아니라 정권 하에서 블랙리스트로 문화인과 예술인을 분류한 자체가 굉장히 비상식적인 행위다"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표현의 자유를 막아서는 안 된다. 앞으로도 절대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부산국제영화제 보이콧을 선언한 한국영화감독조합 소속 감독임에도 이번 행사 참석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영화제는 자본이 도와주지 않는 새로운 영화인들을 발굴해내는 장이다. 외압으로 인해 시련을 겪은 부산국제영화제지만 계속 지속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함께 참석한 강수연 집행위원장도 거들었다. 강 위원장은 "영화제를 오늘까지 키워준 건 영화 사랑하고 키워주신 관객이다. 온전히 영화제는 영화와 관객 위주로 진행돼야 한다. 어떤 사회적인 경제적인 상황에서라도 영화제의 주인은 온전히 영화와 관객이다"면서 "영화제의 정신을 잃지 않는 영화제로 길이 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강수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강수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여러 파행 속에서도 살아남고 다시금 비상을 준비하는 부산국제영화제다. 올해로 22살을 맞은 부산국제영화제는 영민하게 위기를 해쳐나가기 시작했다. 다시 먼 항해를 준비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부터 큰 이슈를 안고 닻을 올렸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앞날에 기대를 놓을 수 없는 이유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영화 '유리정원'은 베스트셀러 소설에 얽힌 미스터리한 사건, 그리고 슬픈 비밀을 그린 작품이다. 홀로 숲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를 훔쳐보며 초록의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한 소설을 쓰는 무명작가의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세상에 밝혀지게 되는 충격적인 비밀을 다룬다. 오는 25일 개봉.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갓세븐
    2. 방탄소년단
    3. NCT127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보고 있어도 보고싶은 얼굴천재는?

    1위
  • 차은우
    2위
  • 진영
    3위
  • 찬열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