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22nd BIFF] 윤아부터 손예진까지, ★도 뜨겁게 즐긴 개막夜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여한 소녀시대 윤아, 손예진, 샤이니 민호(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여한 소녀시대 윤아, 손예진, 샤이니 민호(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장동건 윤아 민호 손예진 박성웅 조성하 등 다수의 스타들이 해운대 밤을 즐겼다.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수영강변대로 영화의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 개막식 행사가 열렸다. 진행을 맡은 장동건, 소녀시대 윤아는 물론 조진웅, 문근영, 안성기, 김래원, 문소리, 송일국과 삼둥이, 김고은, 유인영 등 다수 스타가 레드카펫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스타들은 개막식 이후 뒷풀이에서도 역시나 빛났다. 해운대 포차촌에서는 장동건과 윤아, 샤이니 민호 등 SM엔터테인먼트 식구들이 술잔을 기울였다. 손예진은 스태프들과 뒷풀이를 즐기며 인증샷을 남기는 등 털털한 면모를 뽐냈다.

영화 팀들과 돈독한 우애를 뽐내는 스타들도 눈에 띄었다. 영화 '유리정원' 팀과 '메소드' 팀은 각각 해운대 일대의 이자카야에서 돈독한 팀워크를 다졌다. '타클라마칸'으로 부산을 찾은 조성하 또한 스태프들과 술을 마시며 진솔한 대화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 파행을 빚을 위기에 처하는 등 암운이 드리워진 부산국제영화제였지만 올해만큼은 이전보단 분위기가 풀어진 모습이 엿보였다. 스타들은 과거보다는 다소 조촐하게나마 술자리를 가졌다. 13일부터 각종 행사와 일정이 본격 시작되는 만큼 스타들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진행될 열흘동안 해운대의 밤을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75개국에서 출품한 300편의 작품이 공개될 예정이다. 월드·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123편으로 꾸려졌다. 12일부터 21일까지 부산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등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방탄소년단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반박불가! 2017 베스트 여돌은?

    1위
  • 블랙핑크
    2위
  • 트와이스
    3위
  • 레드벨벳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