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나의 외사친’ 이수근 삼부자, ‘행복의 나라’ 부탄 떠났다

[비즈엔터 라효진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개그맨 이수근과 두 아들이 ‘나의 외사친’에서 ‘행복의 나라’ 부탄의 일상을 체험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JTBC ‘나의 외사친’에서는 부탄으로 떠난 이수근과 두 아들 태준, 태서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부탄은 한 해 외국인 방문객이 1만 명으로 제한돼 ‘은둔의 왕국’이라 불린다. 지난 2016년 부탄을 방문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행복지수 1위’임을 언급해 관심을 불러일으킨 나라이기도 하다.

이수근 삼부자는 부탄 소년 도지왕축의 가족과 일주일을 보내게 됐다. 언어가 통하지 않는 두 가족이었지만 행복이라는 키워드로 교감의 시간을 가졌다는 후문.

이날 방송에서 이수근의 둘째 아들 태서는 몸이 불편함에도 밝은 모습으로 현지에서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해외를 가게 된 태서는 “비행기는 탈 때 신발을 벗어야 된다”는 아빠 이수근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훈훈한 미소를 짓게 할 전망이다.

라효진 기자 thebestsurplus@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갓세븐
    2. 방탄소년단
    3. NCT127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보고 있어도 보고싶은 얼굴천재는?

    1위
  • 차은우
    2위
  • 진영
    3위
  • 찬열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