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삼시세끼 바다목장’ 신화 이민우ㆍ앤디, 마지막 낚시 후 작별

[비즈엔터 한경석 기자]

▲'삼시세끼바다목장' 11회 캡처(사진=tvN)
▲'삼시세끼바다목장' 11회 캡처(사진=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신화 이민우, 앤디가 에릭, 이서진, 윤균상과 마지막 낚시 후 섬을 떠났다.

13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 tvN '삼시세끼 바다목장' 11회에서는 신화 이민우, 앤디가 득량도를 떠나기 전 마지막 낚시에 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앤디는 득량도에서 지내는 마지막 날, 이민우에 "형, 우리는 짐 싸서 낚시하고 바로 출발"이라며 섬을 떠날 것임을 밝혔다. 이들은 전날 감성돔 낚시에 성공하며 회를 맛본 바 있다.

마지막 낚시에서는 막내 윤균상이 활약했다. 윤균상은 감성돔에 이어 노래미를 낚는 모습을 전했다.

낚시에 한창일 때 배가 도착했고 이서진은 이민우, 앤디에 "수고했다. 조심히 가"라며 작별 인사를 했다. 이민우, 앤디는 에릭, 이서진, 윤균상을 득량도에 남기고 먼저 떠났다.

한경석 기자 hanks30@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갓세븐
    2. 방탄소년단
    3. NCT127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보고 있어도 보고싶은 얼굴천재는?

    1위
  • 차은우
    2위
  • 진영
    3위
  • 찬열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